올 9월 모평, 2만명 이상 ‘수능 백신’ 맞으려 허수 지원

최예나 기자 입력 2021-09-07 03:00수정 2021-09-07 04: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평때 3만 증가한 ‘졸업생 지원자’
수능응시 접수는 2350명 증가 그쳐
올 수능 지원자 3.3% 늘어 51만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에 응시원서를 낸 ‘허수 지원자’가 많게는 2만 명 이상이 될 것으로 추산됐다.

6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에 따르면 11월 치러질 2022학년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 결과 고3을 제외한 졸업생 등 지원자는 14만9111명으로 전년보다 2350명 늘었다. 9월에 실시된 모의평가 때는 졸업생 등 지원자가 10만9615명으로 전년보다 3만1555명이나 크게 증가했다. 이를 감안하면 실제 수능에 응시한 재수생 등의 증가 폭은 미미한 셈이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2만 명 정도는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노린 허수 지원자였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올해 졸업생 응시자가 전년보다 3만 명이나 늘어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한다. 올 2월 졸업생(지난해 고3)이 전년보다 6만 명 줄었기 때문이다. 그 대신 올해 전체 약대가 학부생을 선발하고, 교육부 방침에 따라 서울 주요 대학이 정시모집을 확대한 것은 반수생 증가에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전체 수능 지원자는 50만9821명으로 전년보다 1만6387명(3.3%) 늘어 다시 50만 명을 넘었다. 지난해는 수능이 시작된 1994학년도 이래 처음으로 지원자가 40만 명대로 하락(49만3434명)했다. 하지만 올해 고3 수가 일시적으로 증가하면서 재학생 지원자가 1만4037명(4.0%) 늘어났다. 하지만 실제 응시율을 감안하면 당일 응시자는 다시 40만 명대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보통 지원자의 85% 정도가 실제 응시하는 것을 감안하면 2022학년도 수능 응시자는 43만 명 내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
#수능 백신#졸업생 지원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