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적 극단주의[임용한의 전쟁사]〈178〉

임용한 역사학자 입력 2021-09-07 03:00수정 2021-09-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산은 알라무트 주변 지역을 차지하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했다. 포교 선전으로 차지하고, 감언이설에 넘어오지 않는 지역은 살육, 마취, 약탈, 전쟁으로 점령했다.”

하산 이 사바(1148?∼1124)는 이슬람 역사상 가장 신비롭고, 잔혹한 종파였던 아사신파의 창설자이다. 아사신파는 이슬람 종파에서 소수파였던 시아파 중에서도 강경파였던 이스마일파의 갈래였다. 이들은 반대파를 향해 암살과 테러를 거침없이 자행했다. 대표적인 암살 수법은 목표로 하는 인물에게 접근해 이웃, 심복, 하인 등 충직한 인물로 잠복해 있다가 명령이 내려지면 서슴없이 결행하는 것이었다. 오랜 시간 함께 생활하다 보면 정이 들어 살해를 망설이거나 생각이 바뀔 수도 있는데, 아사신파는 그런 게 없었다.

이 무섭고 변치 않는 신념이 아사신파를 더더욱 공포의 존재로 만들었다. 이 신념이 믿기 힘들었던 사람들은 하산이 신비한 수법이나 환각을 사용해 젊은이들은 세뇌했다고 믿었다.

어쩌면 이들이 이슬람국가(IS)와 알카에다의 원조일 것이다. 어떤 이들은 묻는다. 왜 무슬림들은 유독 이렇게 고집이 세고, 신념에 의한 폭력을 버리지 못할까? 무슬림 탓이라기보다는 하필 그런 성향과 문화가 강한 지역에 전파되면서 문화와 종교라는 두 개의 강력한 성향이 결합한 것이 아닐까 싶다.

주요기사
물론 여기에는 이슬람의 전통과 율법이 부족시대의 전통을 보존하고 있다는 사정도 있다. 전성기의 이슬람 문명은 지적이고 합리적이고 고도한 도시문화를 이루었지만, 그 외곽에는 수천 년 동안 변치 않는 사막의 부족, 고립 지역이 있었다. 하산의 근거지인 알라무트는 카스피해 남단 험준한 엘부르즈 산맥에 있다. 여기서 정동으로 1000km를 가면 아프가니스탄이다.

폐쇄적인 문화와 피해의식은 자신의 문제를 세상 탓으로 돌리고, 새로운 조류를 악으로 간주하며, 그 악을 제거하면 안락한 삶으로 복귀할 수 있다고 믿게 한다. 어떤 종교든 극단주의는 있다. 문제의 본질은 종교가 아니라 폐쇄성이다.

임용한 역사학자



#종교적 극단주의#하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