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 임성재, 최다버디 신기록

강홍구 기자 입력 2021-09-07 03:00수정 2021-09-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투어챔피언십 공동 20위로 마감… PGA 한시즌 버디 498개 신기록
3년 연속 최다버디 기록도 세워… 톱10 5차례로 상금 48억 22위
“가을시리즈 내달 5경기 나설 것”
‘아이언맨’ 임성재가 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이스트레이크 클럽에서 열린 2021시즌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 2번홀(파3)에서 약 6.7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시도하고 있다. 이 버디 퍼트가 성공하면서 임성재는 2000년 스티브 플레시(493개)를 넘어 한 시즌 최다 버디 신기록을 세웠다. 임성재는 이후 버디 4개를 더 추가하면서 PGA투어 단일 시즌 최다 버디 신기록을 498개까지 늘렸다. 작은 사진은 이 대회 우승자 미국의 패트릭 캔틀레이. 애틀랜타=게티이미지·AP 뉴시스
‘아이언맨’이란 별명다운 강철 체력과 실력을 뽐낸 한 시즌이었다. 한국 남자 골프의 간판 임성재(23·CJ대한통운)가 최다 버디 신기록과 함께 숨 가쁘게 달려온 한 시즌을 마감했다.

세계랭킹 27위 임성재는 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이스트레이크 클럽에서 열린 2021시즌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3개로 2타를 줄여 최종합계 4언더파로 공동 20위를 했다. 페덱스컵 랭킹 상위 30인만 출전 자격을 얻는 이 대회는 총 6000만 달러의 상금이 걸린 투어 ‘왕중왕전’ 성격의 대회다.

투어 데뷔 후 3년 연속 이 무대를 밟은 임성재는 대회 최고 성적(2020년 11위)을 거두지는 못했다. 그러나 투어에 의미 있는 발자국을 남겼다. 바로 단일 시즌 최다 버디 신기록(498개)을 쓴 것. 이날 전까지 버디 493개로 2000년 스티브 플레시(미국)와 타이기록을 갖고 있던 임성재는 2번홀(파3)에서 약 6.7m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신기록의 주인공이 됐고 이후 버디 4개를 추가하며 최다 기록을 498개까지 늘렸다.

임성재는 3년 연속 투어에서 가장 많은 버디를 기록한 선수(2020년 390개, 2019년 480개) 자리를 지켜오고 있기도 하다. 임성재는 “어제 TV 중계에 나온 걸 보고 (버디 최다 타이기록이라는 걸) 알았다. 오늘 그 기록을 깨보자고 생각했었는데 2번홀에서 기록을 깨서 정말 기분이 좋았다. 앞으로도 이 기록은 내가 계속 유지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지난달 2020 도쿄 올림픽에도 출전하는 강행군 속에도 임성재는 올 시즌 투어에서 최다 출전 대회(34개)를 소화했다. 그는 “많이 쉰다고 했는데도 가장 많은 대회에 출전하게 됐다. 이렇게 뛸 수 있는 것만 해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 시즌에는 우승 없이 톱10에 5차례 진입했다. 총상금 415만7182달러(약 48억 원)로 이 부문 22위를 했다. 임성재는 “초반에 우승 기회를 못 살려서 좀 아쉽지만 마지막 대회인 투어 챔피언십까지 나오게 돼 올 시즌 잘 보냈다는 생각이 든다”고 한 시즌을 되돌아봤다. 임성재는 새로운 시즌인 10월 ‘가을 시리즈’에도 약 5개 대회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대회 우승은 미국의 패트릭 캔틀레이(29·세계랭킹 4위)에게 돌아갔다. 페덱스컵 랭킹 1위로 보너스 10언더파를 안은 채 출전한 캔틀레이는 최종합계 21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한 캔틀레이는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을 1타 차로 따돌리고 페덱스컵 우승 보너스 1500만 달러(약 174억 원)를 받았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임성재#최다버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