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눈]손수레 목마

김재명 기자 입력 2021-09-06 03:00수정 2021-09-06 04: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놀거리가 많지 않던 예전에는 동요를 들으면서 ‘손수레 말’을 타는 게 유일한 즐거움이었습니다. 어디든 달려갈 수 있다는 상상을 하면서 신나게 탔던 기억이 선합니다.

―서울 종로구 돈의문 박물관마을에서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주요기사

#손수레 말#손수레 목마#놀거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