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자치경찰委, 지역 맞춤형 치안대책 수립

박영민 기자 입력 2021-09-06 03:00수정 2021-09-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도 자치경찰위원회가 2호 지휘·명령으로 생활 주변의 치안 불안 요소를 해소하기 위해 지역 실정에 맞는 치안대책 수립을 내놓았다.

5일 전북도 자치경찰위원회에 따르면 2호 명령은 지난달 자치경찰위가 도민 1706명을 상대로 자체적으로 진행한 설문 등을 토대로 내놓은 1호 시책을 구체화했다. 1호 시책은 안전한 전북을 구현하고 사회적 약자 중에서 아동 안전을 강화하는 대책이었다.

설문조사에서 자치경찰 사무와 관련해 도민들은 폐쇄회로(CC)TV 등 범죄 예방시설 설치가 범죄 예방에 가장 효과적(47.9%)이라고 답했다. 시급히 해결해야 할 사회적 약자 대상 범죄에 대해서는 성범죄 근절(34.4%), 교통약자 보호를 위한 보호구역 내 단속 확대(34.3%), 시설 개선(21.2%, 361명) 등을 꼽았다.

자치경찰위는 이에 따라 전북경찰청에 지역 실정에 맞는 치안대책 수립과 자치경찰 업무 담당 경찰관의 활동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를 요청했다.

주요기사
이형규 전북자치경찰위원장은 “자치경찰제 시행으로 도민들은 경찰 주도로 이뤄졌던 치안 행정에 참여하는 게 보장되게 됐다”며 “도민들의 의견을 반영한 치안시책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전북도 자치경찰위원회#지역 맞춤형 치안대책 수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