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역선택? 어차피 공부 열심히 하는 학생이 이겨…다들 수용할 것”

뉴스1 입력 2021-09-05 11:30수정 2021-09-05 11: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News1 오대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5일 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논란과 관련해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결정에 모든 후보들이 수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선관위가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관련) 판단을 내리면 후보가 다 따를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언뜻 보면 홍준표·유승민 후보와 나머지, 그리고 최재형·윤석열 후보의 대립처럼 비쳐지지만 실제로 그렇지 않다”며 “윤 후보도 선관위가 정하는 대로 따르겠다는 취지인데 (그만큼) 선관위가 키를 쥐고 있고 표결이든지 전원합의든지 (결정을 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역선택 방지조항 찬반) 표결에서 찬반 표가 똑같이 그런 상황이 나왔을 때는 정홍원 선관위원장이 운용의 묘를 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에 대한 당대표로서 의견을 묻자 “어짜피 공부 열심히 하는 학생이…”라며 웃으며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내년 대선과 관련해 “정권 교체에 대한 열망이 크다 보니 쉬운 것으로 착각하는 사람이 많지 않느냐. 항상 (선거는) 보수적으로 분석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강하게 하면서 찬물 끼얹는 역할을 하겠다”고 대선에서 당대표로서 역할을 강조했다.

이 대표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대선 후보 경선에서) 저는 앞으로 찬물을 계속 끼얹어야 할 것”이라고 밝힌 이후 당 안팎의 비판이 이어지는 데 대한 반박이다.

그는 “지역적 분할, 조직적 측면에서 (여당에 비해) 우리가 열세”라며 “현 정부 들어 공공일자리가 많이 만들어지고 지자체 단체장에도 민주당이 많다. 지역 조직력들이 전국단위 선거에서 등장하면서 현격한 차이가 난다”고도 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당무감사 등) 당 내에서 검증할 수 있는 것은 하겠지만 이쪽에서 많이 나올 것은 없다”며 “(고발장) 생산자인 검찰에서 먼저 내부 감찰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오수) 검찰총장이 감찰을 통해 빠르게 (해결해야 한다). 예전에 추미애 전 법무장관을 보니 감찰을 하루 이틀만에 뚝딱 하더라. 이 부분을 빠르게 진행해 주는 게 옳지 않나”라며 검찰의 빠른 대응을 주문했다.

한편 대선 국면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추대와 관련해서는 “제가 모실 수 있는 분이 아니다”라며 “당 대선 주자가 확정되면 국가 경영에 대한 철학을 김 전 위원장과 상의해서 조력 받을 부분을 명시적으로 부탁드리면 아마 (김 전 위원장이) 합리적으로 선택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