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캠프 박성준 “GSGG는 제너럴 굿” 옹호 논란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9-04 03:00수정 2021-09-04 10: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공선 의미’라며 김승원 편들어… ‘李지사 생각인가’ 지적엔 선그어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재명 캠프 대변인인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의원이 같은 당 김승원 의원의 ‘GSGG’ 논란과 관련해 “미국에서도 제너럴 굿(general good)이라는 용어를 많이 쓴다”고 옹호했다.

박 의원은 3일 CBS라디오에서 “미국에서도 공동선, 제너럴 굿이라는 용어를 많이 쓰는데, 약자를 썼을 경우 오해와 오인의 여지가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이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개××’를 연상하게 하는 ‘GSGG’라는 단어를 썼다가 논란이 확산되자 ‘Government serves general good’의 약자라고 뒤늦게 해명한 것에 힘을 실어준 것.

박 의원은 “(김 의원은) 정치인이 국민의 일반 의지, 공동선, 공공선을 위해서 봉사할 의무가 있다는 뜻으로 (GSGG를) 했는데 다른 분들은 욕설로 해석하지 않았겠느냐”며 “그 뜻을 받아들여서 사과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박 의원은 김 의원에 대해 “아주 바른 정치인” “굉장히 점잖은 분”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박 의원은 이재명 캠프 대변인인 자신의 생각이 이 지사의 생각으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에는 “거기까지 가는 건 아니지 않으냐”며 선을 그었다. 또 “그럼 박 의원에게 ‘GSGG’라고 써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정치인은 기본적으로 욕설을 많이 먹고 사는 직업이다. 많이 욕설해 주시면 제가 잘 수용하겠다”며 ‘GSGG’가 욕설이라는 점을 인정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주요기사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이재명 캠프#박성준#gsgg#제너럴 굿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