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만난 野 “언론법 차기정부로 넘겨야”

박효목 기자 ,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9-04 03:00수정 2021-09-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회의장단-상임위원장 靑서 오찬… 文 “가짜뉴스 횡행 민주주의 위협”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회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국민의힘 소속 정진석 신임 국회부의장과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여야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들을 청와대로 불러 “여야정 간에 대화와 타협을 통한 진정한 협치가 아주 절실하게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반면 정진석 국회부의장 등 국민의힘 참석자들은 여당이 국회에서 처리하려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겨냥해 “다음 정부 출범 이후로 넘기는 것이 상식”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지금이야말로 협치를 하기에 좋은 시기다.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경우도 많지만 국회에서 접점을 찾을 수 있다”며 9월 정기국회에서 여야 간 협치를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언론중재법과 관련해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국제 다자회의에 가보면 가짜 뉴스가 전 세계적으로 횡행함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 부의장은 “여야가 언론중재법을 갖고 갈등할 때 조정과 중재가 이뤄졌던 것은 참으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여야가 첨예하게 맞선 쟁점 안건들은 새 정부 출범 이후로 넘기는 것이 상식과 순리에 맞다”며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 사실상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文 “정부엔 말년 없어… 예산안 협치를” 野 “강행처리 안돼”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가짜뉴스는 표현의 자유와 충돌할 수 있고 극단주의는 사상의 자유와 충돌할 수 있다”며 “언론중재법에 문제의식이 잘 담겨 있는지 모르겠다. 가짜뉴스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요소인데, 이것을 제어하지 못하게 하는 것 또한 민주주의다. 참 아이러니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국민의힘 참석자들이 전했다. 여당이 처리하려는 언론중재법이 표현의 자유 등 민주주의의 근본 원리를 훼손해서는 안 된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나타냈다는 해석이 나왔다.

국민의힘 소속 박대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은 “가짜뉴스를 근절하는 것은 찬성한다”면서도 “언론중재법이 언론 자유를 위축시키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밀어붙이지 말고 여야가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말년이라는 것이 없을 것 같다”며 “마지막까지 위기 극복 정부로서 사명을 다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고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을 앞두고 여야 간 경쟁하지 않을 수는 없지만, 경쟁은 경쟁이고 민생은 민생이라고 생각해 달라”며 야당에 604조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과 민생 법안 처리를 당부했다.

이에 정 부의장은 “정기국회에서 여당이 예산안과 법안을 강행 처리하는 모습을 또 국민들에게 보여주지 않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부의장인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간담회에 5분 늦었다. 김 의원은 도착 뒤 “제가 살면서 일생일대 최대 실수를 한 것 같다”고 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문대통령#언론법#차기정부#국회의장단#상임위원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