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카스X사운드숍 발란사’ 협업 굿즈 출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9-02 19:37수정 2021-09-02 19: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비맥주는 카스와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발란사(SOUNDSHOP BALANSA)가 협업한 한정판 굿즈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2일 밝혔다.

뉴트로 감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카세트 플레이어’와 ‘카세트 테이프’를 메인 제품으로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카스 브랜드를 상징하는 블루 컬러와 투명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밀레니얼 세대에게 아날로그 감성을 불러일으키고 Z세대에게는 뉴트로 감성을 전해 특별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구성이라고 소개했다. 이밖에 티셔츠와 모자, 컵, 가죽 키링 등을 판매한다. 블루와 화이트 컬러, 카스와 발란사 로고 등이 조합된 디자인이 적용됐다.

협업 굿즈는 오비맥주 공식 굿즈 사이트 ‘치얼스앤굿즈’와 발란사 온라인몰에서 판매되며 부산 전포동 소재 발란사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맥주와 음악을 결합한 뮤직 페스티벌을 통해 추억을 선사해온 카스가 이를 대신해 서브 컬처 브랜드 발란사와 협업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젊은 세대를 위한 다양한 협업과 이벤트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