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작년 총선 압승후 열린우리 사례들며 개혁 선 넘으면 혼란-갈등 벌어진다 말해”

박효목 기자 입력 2021-09-02 03:00수정 2021-09-02 0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민석 前 청와대 대변인이 쓴 ‘문재인’ 책 보니
“文, 박원순 목숨으로 책임졌다며 비판 받아도 조문하겠다고 해
참모들 만류로 조화만 보내”… 작년 광화문 집회엔 “몇명 깽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4월 총선이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난 뒤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 후의 총선을 거울삼아야 한다”고 수차례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 열린우리당이 총선 과반 승리 후 ‘4대 입법’(국가보안법 폐지, 사립학교법 개정, 신문법 및 과거사법 제정) 드라이브를 걸다가 민심을 잃고 입법에도 실패한 것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한 것. 강민석 전 청와대 대변인(사진)은 9일 이런 내용을 담은 책 ‘승부사 문재인―국난 극복을 위한 대통령의 집념과 결단’을 출간한다.

강 전 대변인이 1일 공개한 책 가편집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004년 당시를 회상하며 “(개혁이) 현실성은 있는지 봐야 한다”며 “선을 넘으면 또 다른 혼란과 갈등이 벌어질 것이고 국민이 실어준 힘을 엉뚱한 데 낭비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김상조 전 대통령정책실장과 이호승 당시 경제수석 등에게 “전례 없는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며 “‘경제’가 아니라 ‘정치경제’를 할 때”라고 말했다. 지난해 보수단체의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다가 코로나19 확진이 된 한 유튜버가 치료시설에서 주는 음식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는 소식을 듣고는 “한심할 정도다. 세상이 상식 있게 돌아가야지”라며 “몇 명이 깽판을 쳐서 많은 사람의 노력을 물거품이 되게 했다”고 격노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사법연수원 동기인 박원순 전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지난해 7월 “개인적으로 아프다. 정말로 인생무상, 허망하다”며 “(피해자에게) 목숨으로 책임진 건데 조문 말고는 내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또 “(나와 박 전 시장은) 오랜 세월 비슷한 활동을 쭉 해오기도 했다. 비판해도 조문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참모들의 만류로 조화만 보냈고 노영민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이 대표로 조문을 했다. 공식 출간되는 최종본에서는 일부 내용이 바뀔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여권 대선 주자들과 얽힌 이야기도 담겼다. 문 대통령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이 지사처럼 빨리빨리 액션을 취해야지” “이 지사 식으로 속 시원히 해결 못 하냐”고 참모들을 질책하는가 하면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 대해선 “(이 전 총리가) 대선 주자 반열에 오르기 전에는 ‘총리가 안 보인다’고 하더니. 그렇게 열심히 했는데도 말이다”라며 언론 평가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에 대해선 “그동안 방역현장으로 달려가 불철주야 땀 흘리던 모습은 현장 중심 행정의 모범이라 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내각을 떠나는 것이 매우 아쉽다”고 했다.

강 전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대통령이 ‘(책 집필은) 알아서 판단할 일’이라는 취지의 답변을 줘서 (집필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청와대에서는 불쾌한 기류도 감지됐다. 문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지 않은 데다 현재 진행 중인 정책과 연관된 내용이 담겼기 때문이다. 한 참모는 “대통령이 현직에 있는데 굳이 지금 책을 내야 하는 것이냐”고 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강민석 前 청와대 대변인#문재인 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