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무죄땐 정치 떠나라” vs 이재명 측 “적반하장”

뉴시스 입력 2021-08-27 17:03수정 2021-08-27 17: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부친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를 의뢰하며 무혐의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대선후보직 사퇴와 정계은퇴를 요구하자, 이재명 캠프 측은 “적반하장이 아닐 수 없다”고 응수했다.

이재명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 의원이 권익위 조사 자체에 대해 ‘불공정’ ‘야당 탄압’ 프레임을 덧씌우더니 이제는 이재명 후보와 방송인 김어준씨의 사퇴를 요구하며 비난의 화살을 돌려 위기전환을 시도하는 모양새”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선 “억울함을 연기하기 위해서 얼토당토않은 말과 화풀이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진심은 없었고 누구라도 물고 늘어지려는 어설픈 물귀신 작전뿐”이라고 꼬집었다.

전 대변인은 “그간 윤 의원이 남을 비판한 말들은 100% 근거를 가지고 했던 말이었는가. 본인은 합리적 의심이라고 비판했으면서 막상 본인이 주체가 되니 ‘기분권’ 발동이 우선인가”라며 “격양된 감정은 기자회견장 말고 일기장에나 쓰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윤 의원도 수사를 자진 의뢰한다고 하니 앞으로 그 결과를 차분히 지켜보도록 하겠다. 그때 국민은 판단하실 것”이라며 “끝으로 투기 이익금은 사회에 환원하신다는데 사퇴쇼처럼 불법 의혹에 손털면 끝이라는 생각은 버리시길 바란다”고 했다.

윤 의원에게 호명된 남영희 캠프 대변인도 별도 논평에서 “오늘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후보를 비롯 수많은 민주당 정치인들을 호출 하셨더라. 저의 이름도 호출됐다”며 “지금 윤 의원이 마주해야 하는 건 다른 사람이 아닌 윤희숙 의원 자신이다. 그걸 ‘양심’이라고 한다”고 받아쳤다.

윤 의원은 앞서 기자회견에서 “조사 끝에 어떤 혐의도 없다고 밝혀지면, 낄낄거리며 거짓 음해를 작당한 민주당 정치인들 모두 의원직 사퇴하시라”며 “제가 무혐의로 결론나면, 이재명 후보 당신도 당장 사퇴하고 정치를 떠나시라”고 말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