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불법사찰·정치개입 대국민 사과…“반복 않겠다”

뉴시스 입력 2021-08-27 15:04수정 2021-08-27 15: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7일 과거 국민사찰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재발 방지를 선언했다. 이는 지난달 24일 국회 결의안 통과에 따른 후속 조치 이행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다.

박 원장은 이날 대국민 사과에서 “저와 국정원 전 직원은 국민의 대표 기관인 국회의 엄중한 명령을 받들어 과거 국정원의 불법 사찰과 정치 개입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먼저 “과거 국정원의 불법 사찰과 정치 개입은 청와대의 부당한 지시는 물론 국정원 지휘 체계에 따라 조직적으로 실행됐다”며 “정보기관 역할과 사명에 대한 잘못된 인식 아래 정권에 비판적인 개인, 단체를 다양한 방법으로 사찰하고 탄압했다”고 털어놓았다.

또 “정·관계, 학계 인사 및 관련 단체, 그리고 그 가족과 단체 회원까지 사찰, 탄압했다”며 “여기에 국정원 내 일부 국내 부서가 동원됐고 국정원 서버와 분리된 별도 컴퓨터를 이용해 자료를 작성 보고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대북 심리전단은 온라인 활동으로 여론을 왜곡했다”, “문화·예술·종교계 인사들의 동향도 전 방위적으로 수집했고 누구보다 자유로워야 할 이들의 활동을 제약하고 현업에서 퇴출시키려 압박했다”고 인정했다.

또 “문제 연예인 리스트를 만들어 기관에 통보하는 등 인물과 단체를 선별해 집중관리하기도 했다. 반면 친 정부 세력을 확대하기 위해 각계 인사와 단체를 직·간접적으로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정원이 단체와 기업의 금전 지원을 연결해 주고 특정 사업에는 직접 자금을 지원하기도 했다”며 “나아가 국정원이 사실상 외곽 단체를 운영해 특정 정당, 정치인에 대한 반대와 비방을 담은 강의 교재 등을 발간, 배포해 국내 정치에 깊숙이 개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정보기관을 정권 보좌기관으로 오인하고 정권 위에 국가와 국민이 있다는 것을 망각했던 것”이라며 “과거 권위주의 시절부터 불과 몇 년 전까지도 이런 잘못이 계속돼 왔다”고 밝혔다.

이날 박 원장은 “저는 국정원이 국민께 사과드리는 일은 이번이 마지막이어야 한다는 각오로 이 자리에 섰다”며 “사법부 판단이 완전히 끝나더라도 이런 잘못을 영원히 기억해 다시는 똑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실천하겠다”고 했다.

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고강도 국정원 개혁이 이뤄졌음을 언급하고 “이번 정부 들어 정권의 부당한 지시는 없었고 국정원의 정치 개입, 불법 사찰은 없다고 단연코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와 국정원 전 직원은 철저한 정치 거리두기를 실천하겠다”고도 했다. 또 “국정원을 다시 정치로 끌어들이는 그 어떤 시도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응해 정치 중립을 지켜나가겠다”고 했다.

아울러 “오늘 저와 국정원 전 직원은 다시 한 번 국가와 국민을 향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을 맹세한다”며 “국정원의 어두운 과거로 큰 고통을 겪은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