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4km 문동주, 한화행 확정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8-27 03:00수정 2021-08-27 04: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도영에게 밀린 셈이니 더 분발” 이변은 없었다. 어차피 결론은 ‘한동주(한화+문동주)’였다.

프로야구 한화가 2022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우완 류현진’ 문동주(18·광주진흥고·사진)를 품에 안았다. 한화는 26일 문동주의 지명을 발표하며 “신장 188cm, 체중 92kg의 당당한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속구가 최대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문동주는 KBO리그 스카우트들이 고교 투수 최대어로 꼽는 투수다. 공식 경기에서 최고 시속 154km의 빠른 공을 던졌고, 연습경기에서는 156km까지 스피드건에 찍었다. 제구가 뒷받침되면서 평가는 더 높아졌다. 문동주의 이번 시즌 성적은 11경기 평균자책점 2.76(48과 3분의 2이닝 15자책점) 10볼넷, 72탈삼진. 문동주와 내야수 김도영(18·광주동성고)을 두고 마지막까지 고심하던 광주 연고팀 KIA가 23일 1차 지명에서 김도영을 선택하면서 전국구 지명권을 가진 한화가 문동주를 데려올 수 있었다.

문동주는 이날 구단을 통해 “초등학교 시절, 그리고 올해 주황색 유니폼을 입고 야구를 했다. 한화에 오게 될 운명이었던 것 같다”며 “하루빨리 코치님들과 선배님들께 많은 것을 배워 매년 15승 이상씩 하는 투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문동주의 소속팀 광주진흥고 유니폼에는 하얀색 바탕에 주황색 로고와 학교명이 새겨져 있다.

주요기사
문동주는 또 “(김도영보다) 먼저 뽑혔다면 기쁨에 취해 나태해졌을 수도 있다”며 “어떻게 보면 (김)도영이에게 밀린 것이니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동기부여가 됐다”고 전했다.

당초 1차 지명 선수를 30일 발표하기로 했던 한화는 예정보다 일정을 앞당겼다. 문동주가 하루라도 빨리 소속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아직 1차 지명 선수를 선택하지 않은 삼성도 한화와 같이 발표일을 앞당겨 27일 전국구 지명을 통해 10개 구단 중 마지막 1차 지명자를 발표한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프로야구#한화#문동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