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가 아파요”…허위글 올려 도박자금 마련 대학생 집유 2년

뉴스1 입력 2021-08-26 11:12수정 2021-08-26 1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도박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대학 커뮤니티 앱에 허위사실을 올려 모금을 하면서 수백만원을 챙긴 20대가 징역형을 받았다.

창원지법 형사2단독 김구년 부장판사는 사기, 도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22)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또 벌금 100만원과 함께 보호관찰 및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5일부터 14일까지 대학 커뮤니티 앱인 ‘에브리타임’과 모 대학교 카카오톡 그룹채팅방 등에서 ‘할머니가 편찮으시다’는 허위사실을 올려 치료비 명목으로 185차례에 걸쳐 810만원을 챙겼다.

주요기사
게시글은 ‘할머니께서 당뇨합병증으로 백내장이 오셨는데 가정상황이 어려워 치료비 마련을 위해 모금 글을 올리게 됐습니다. 이런 방법이 절대로 옳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정말 힘든 상황이어서 이렇게 부탁드린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실제 A씨의 할머니가 백내장으로 병원에서 치료 받을 일은 없었고, 이는 자신의 도박자금을 마련하기 위함이었다.

이보다 앞서 같은해 10월쯤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를 통해 사설 도박사이트에서 266차례에 걸쳐 2100만원 상당의 도박을 했다.

A씨는 대학 인터넷 사이트에 자신의 범행을 고백하는 글을 올리고 수사기관을 찾아 범행을 자수했다.

김 부장판사는 “도박자금으로 사용하기 위해 재학 중인 대학 사이트 등에 할머니의 치료비가 필요하다고 거짓말하는 등 다른 사람의 선의와 신뢰를 이용해 재학생 등으로부터 돈을 편취한 이 사건 범행의 사안이 가볍지 않다”고 꾸짖었다.

그러면서 “사기 범행의 피해자인 교수를 비롯해 학생들 상당수가 피고인에 대한 선처를 탄원하는 점과 도박중독치료센터에서 교육을 받는 등 도박을 끊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창원=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