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오마이스’ 지나간 광주·전남…침수 등 15건 접수

뉴스1 입력 2021-08-24 06:52수정 2021-08-24 06: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4일 0시25분 기준 태풍 오마이스 레이더 영상. 광주전남은 이날 0시를 기해 태풍 특보를 모두 해제했다.(기상청 제공)2021.8.24/뉴스1 © News1
제12호 태풍 ‘오마이스(OMAIS)’ 직접 영향권에서 벗어난 광주·전남 지역에는 밤 사이 침수 등 사고가 잇따랐다.

24일 광주·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전남에서 태풍 피해는 총 15건 접수됐다.

이는 각각 여수 12건, 고흥·담양·순천 1건이다. 광주에서는 피해가 접수되지 않았다.

여수는 만조 시간과 강한 비가 겹치면서 오후 9시2분부터 여수 교동 수산시장, 봉산동, 중앙동 일원, 돌산 우두리 등 전역에 걸쳐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주요기사
앞서 기상청은 이날 오전 0시를 기해 태풍이 경남 통영 북쪽 약 17km 지점으로 상륙하면서 광주·전남의 태풍특보를 모두 해제했다.

이날 오전 7시를 기준으로 발효·누적된 기상특보는 전남 10개 시군(목포·무안·신안·완도·영광·영암·장성·진도·함평·해남)에 호우주의보, 전남 12개 시군(강진·고흥·곡성·광양·구례·나주·담양·보성·순천·장흥·여수·화순)에 호우예비특보가 있다.

또 전남 7개 시군(목포·무안·신안·영광·진도·함평·해남)에 강풍주의보, 남해서부앞바다와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현재 태풍은 오전 3시를 기준으로 포항 동북동쪽 약 20㎞ 부근 해상에 풍속 18㎧, 반경 110㎞로 머물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오전 9시를 기해 울릉도 북북서쪽 약 40㎞ 부근 해상으로 북동진하면서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오전 6시30분 기준으로 주요 지점 누적 강수량은 Δ여수 141.9㎜ Δ광양 92.5㎜ Δ고흥 80㎜ Δ보성 벌교 70.5㎜ Δ순천 68.5㎜ Δ광주 35.4㎜ 등이다.

한편 기상청은 태풍이 지나간 후에도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강한 비가 내리다가 오전에 점차 확대되고 오후 5시를 기해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오전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50㎜의 강한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많은 곳의 경우 200㎜ 이상이 예측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 피해가 없도록 경각심을 갖고 범람·급류에 각별히 유의하고 침수와 감전사고, 자동차 시동 꺼짐 등에 철저히 대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