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범 “드루킹 최대 수혜자는 문대통령” 비판에 여야 ‘고성’ 공방

뉴스1 입력 2021-08-23 22:44수정 2021-08-23 22: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 © News1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연루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최대 수혜자라며, 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드루킹 사건은 2016년12월부터 2018년1월까지 포털기사 6만8000여개에 댓글 68만여개, 4133개의 공감·비공감 클릭수 조작사건”이라며 “대선 직전인 2017년4월 한 달간 1초당 2.9회꼴의 어마어마한 댓글 조작이 있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어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이 사건은 건전한 여론조성을 막고 민의를 왜곡하는 여론조작을 하는 것으로 민주주의 근간을 훼손하는 것이다. 이에 동의하느냐”고 물었고, 유 실장은 이에 대해 “원칙적으로 동의한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곧바로 “드루킹 최대 수혜자가 누구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유 실장은 “그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유 의원은 “문재인 후보를 위해 댓글이 조작됐다. 수혜자가 누구인가”가 재차 물었고, 유 실장은 “사실 자체를 모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 말씀드리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에 대해 “댓글조작을 문 대통령을 위해 한 것 아닌가. 상식적으로 답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지난 7월29일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1인 시위 당시 “문 대통령이 댓글조작 당시 이를 몰랐다”고 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문 대통령이 댓글조작 사건 당시 이를 알고 있었다고 따졌다.

유 의원은 정 의원 1인 시위 당시 이 수석 발언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확인한 것인가”라고 물었고, 이 수석은 “‘몰랐을 것이다’라고 표현했다. (문 대통령에게) 여쭤봤으면 ‘몰랐습니다’라는 단정 표현을 썼을 것”이라며 사견이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에 “문 대통령이 (댓글 조작 당시 이를) 알고 있었을 것이란 증거는 차고 넘친다”며 김 전 지사가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의 수행실장 역할을 한 측근 인사였던 점과 당시 언론보도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정황증거를 보면 문 대통령이 (드루킹 댓글 조작을) 모를리 없다”며 “문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이 수석은 “정 의원이 (문 대통령이) 모르고 계실 것 같다고 해서 그 점에 대해 ‘동의한다. 나도 모를 것이라고 짐작한다’고 답변했다”며 “정 의원이 그것도 모르고 와서 시위했을 거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여야는 유 의원 질의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병도 의원은 유 의원의 질의 과정에서 영상자료를 이용한 것을 두고 “관련 없는 동영상이다”며 “사실에 부합하지 않고 잘못된 동영상을 현출하면 왜곡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운영위원장인 윤호중 민주당 의원은 “동영상을 이용할 때는 사전에 위원장과 간사간 합의를 거쳐달라”고 말했다.

야당 간사인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은 “동영상을 트는 데 사전에 검열하고 제한하는 위원회가 어디에 있느냐”며 윤 위원장을 비판했고, 다른 야당 의원들 역시 윤 위원장에 항의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