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비전발표회 연기하고 언론중재법 저지 힘 모아야”

뉴시스 입력 2021-08-23 09:50수정 2021-08-23 1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3일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 저지를 위한 당 대표와 대선 예비후보 연석회의를 제안했다. 또 언론중재법 처리 저지가 시급한 만큼 25일로 예정된 예비후보 공동 비전발표회 연기도 요구했다. 다만 당 결정에 따를 방침이라고 전했다.

최 전 감사원장은 이날 이 대표를 만나 제안서를 전달하면서 “언론중재법 개정안은 누가봐도 정권말기에 권력형 비리를 자유롭게 취재하고 보도하려는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악법이라고 아니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 대선 후보 전원이 이 악법 저지에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연석회의를 제안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제안을 공개적으로 했으니 다른 후보들께서도 반응이 있을거라 기대한다”라고 했다.

그는 예비후보 비전발표회와 연기와 관련해 “오늘 당 대표에 드린 제안서에는 비전발표회 연기 내용은 담지 않았다. 시일이 촉박하고 먼저 결정된 일정이기 때문에 강력히 주장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국회에서 의원들이 악법저지를 위해 투쟁하고 계신데 우리가 비전발표회를 하는 게 언론이나 국민들 눈에 어떻게 비춰질까 염려해서 드렸던 말씀”이라면서 “당에서 적절히 결정하실거라 본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최 전 원장으로부터 제안서를 받고 “(비전토론회는)먼저 잡은 일정인데 그 뒤에 회의가 잡혀버리니까 그 부분도 논의해서 생각하고 있다. 오늘 아마 취지를 담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선관위원장을 오늘 선임할 예정인데 차질없이 진행돼서 경선이 차질없이 진행돼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은 제안서 전달후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캠프에서 비대위 체제를 검토한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선 “윤 후보 측에서 검토한 적 없다고 했기 때문에 그 부분에 갈등은 일단 진정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