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 이어 부울경 순환철도 추가 건설을…”

정재락 기자 입력 2021-08-20 03:00수정 2021-08-20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순환철도 건설 때 1시간 생활권 가능
동남권 메가시티 조성 위해 꼭 필요”
부울경 지자체, 정부에 공동건의 계획
부산과 울산시, 경남도 등 3개 시도는 KTX 울산역에서 경남 진영을 잇는 ‘부울경 순환철도’ 건설을 정부에 공동 건의하기로 했다. 사진은 17일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 현장 브리핑. 왼쪽부터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 울산시 제공
부산과 울산시, 경남도는 ‘부울경 순환철도’ 건설을 정부에 공동 건의하기로 했다.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 사업이 최근 국가 선도사업으로 확정됨에 따라 ‘부울경 순환철도’가 추가 건설되어야만 1시간 생활권이 가능해져 3개 광역자치단체가 추진 중인 ‘부울경 메가시티’가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3개 시도가 공동 건의하는 ‘부울경 순환철도’는 고속철도(KTX) 울산역∼경남 양산 북정∼물금∼진영을 연결하는 총연장 51.4km. 추정 사업비는 1조9354억 원이다.

이 철도는 17일 국토교통부가 비수도권 광역철도 선도사업으로 확정한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와 KTX 울산역에서 연결된다. 두 철도가 개통되면 부전∼마산 복전철, KTX 울산역과 연계해 부울경 철도 허브를 형성해 부울경이 1시간 생활권이 될 것으로 3개 자치단체는 분석하고 있다.

주요기사
앞서 정부가 지난달 발표한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에는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와 함께 ‘부울경 순환철도’도 포함됐다. 그러나 부울경 순환철도는 선도사업에서 제외됐다. 울산시 관계자는 “부울경 순환철도가 광역철도 선도사업에 포함되기 위해서는 ‘광역시청에서 반경 40km 이내’라는 기준이 개정돼야 한다”며 “이 기준 완화를 포함해 순환철도 건설을 위해 3개 자치단체가 공동으로 대처하기 위한 방안을 수립 중”이라고 밝혔다.

선도사업으로 확정된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는 올해 사전타당성조사와 내년 하반기 예비타당성조사, 2025년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6년 착공해 2029년 준공 예정이다. 이 광역철도 건설을 위해 3개 시도는 12일 정부에 공동 건의했다. 비수도권 지역에서 가장 많은 800만 명의 인구와 3대 시도 간 통행량이 연평균 2.8%(2010∼2018년) 증가해 교통 혼잡 사회적 비용도 약 10조 원에 이르기 때문에 광역철도 건설이 시급하다는 것.

3개 광역자치단체장은 올 2월 부산 가덕도 신공항 후보지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광역철도 건설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울산전시컨벤션센터(UECO)에서 이달 초 열린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광역특별연합) 구성을 위한 합동추진단 사무실 개소식에 참석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에게도 광역철도 건설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의 국가 선도사업 확정은 동남권 메가시티 조성의 디딤돌이 마련된 것이며, 광역철도에 이어 부울경 순환철도까지 건설되면 부산과 울산, 경남은 동일 생활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 울산·경남도는 내년에 특별자치단체인 광역연합을 출범시키는 것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각 시도 행정부시장과 부지사 3명을 공동단장으로 하는 ‘부울경 광역연합 공동 추진단’을 행정안전부로부터 한시 조직으로 승인받아 지난달 29일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 사무실을 개소했다. 추진단은 공동단장 산하에 3급 상당의 사무국장을 두고 2개 과, 6개 계에 3개 시도에서 파견된 25명의 직원으로 구성돼 있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은 ‘동남권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 방안 연구’ 용역에서 특별자치단체의 명칭으로 ‘부울경 광역연합’을 제시했으며, 사무실 위치는 경남이 최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부울경 순환철도#추가 건설#정부 공동 건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