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박한 사막을 ‘푸른 숲’으로… 시짱(西藏)으로 돌아오는 야생동물들

동아일보 입력 2021-08-19 03:00수정 2021-08-19 03: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中 정부 지속 투자로 삼림환경 개선
녹화율 12.3%, 식생분포율은 47%
멸종위기 동물 수 늘고 다양성 확보
먼지 낀 날도 줄어 주민 만족도 향상
2021년 3월 12일 중국 시짱자치구의 라싸에 위치한 포탈라궁의 전경. 신화통신 제공
올해 42세인 던드룹 씨는 20여 년 전 고등학교 시절 자신의 포부를 적은 글을 지금도 고이 간직하고 있다. 중국 남서부 시짱(西藏)자치구 산난(山南)시의 한 마을에서 태어난 그는 “30년 전에는 마을 주변에 울창한 숲이 있었고 곰과 사슴 같은 야생동물도 뛰어놀았다”는 할머니의 말씀을 떠올렸다. 그가 쓴 글에는 “시짱 지역의 산림 파괴로 야생동물 개체 수는 점점 줄고 마을 사람들은 먼 지역까지 가서 땔감을 구해 와야 한다. 산림 면적이 감소하면 야생동물들도 우리 곁에서 사라질 것이다. 그래서 나는 산림을 보호하는 임업 관리자가 되기로 마음먹었다”라고 적혀 있었다.

훗날 던드룹 씨는 마침내 자신의 꿈을 이뤘다. 2010년부터 산난시 임업초원국에서 근무 중인 그는 매년 열리는 지역 식수행사 기획에 참여하고 있다.

2020년 6월 27일 중국 시짱자치구 산난시 야루짱부강을 따라 조성된 녹지대의 항공사진.
그간 중국 정부의 지속적인 투자와 다방면의 노력을 통해 시짱 주민들의 생활환경은 점차 개선되고 시짱은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생태 환경 지역으로 거듭났다. 삼텐 노부 산난시 임업초원국 국장은 산난시가 수십 년 동안 꾸준히 식수 활동을 지속해 온 결과 야루짱부강을 따라 160km에 달하는 녹지대가 조성됐다며 “지역 환경이 개선되면서 매년 먼지 낀 날도 줄고 주민들의 행복도와 만족도, 성취감도 높아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2020년 3월 1일 칭하이(靑海)와 시짱을 연결하는 칭짱(靑藏)열차가 중국 시짱자치구의 녠칭탕구라(念靑唐古拉) 산맥을 지나고 있다.
작년 말 기준 시짱자치구 지방정부는 산난시에 총 814억 위안(약 125억5000만 달러)을 투자했다. 5월 말 발표된 백서에 따르면 2020년 산난시의 삼림녹화율은 12.3%, 자연초지로 이뤄진 식생분포율은 4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팔조르 씨(62)는 오랜 세월에 걸쳐 시짱 지역의 환경 변화를 지켜보고 이에 기여하기도 한 ‘역사의 산증인’이다. 그는 2004년부터 산난시의 27만 m²(약 27ha)가 넘는 면적의 땅에 70종이 넘는 나무를 심어 사막처럼 척박했던 땅을 푸른 묘목장으로 재탄생시켰다. 현재 그의 묘목장은 현지 정부의 지원을 받아 70여 명의 상근 직원을 고용하며 연간 400만 위안 이상의 생산액을 달성하고 있다.

2021년 1월 15일 중국 시짱자치구의 북부 칭짱(靑藏) 고원에 서식하는 야생 야크.
시짱의 산림 환경이 회복되자 야생동물도 돌아오기 시작했다. 팔조르 씨의 묘목장에서는 수풀 사이에서 활발하게 뛰노는 노루를 볼 수 있다. 그는 “2010년경 정원에서 처음 사슴을 발견했고 간간이 여우와 조류도 보인다”며 “오후가 되면 형형색색의 다양한 새들이 정원에 날아들어 즐겁게 지저귀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고 뿌듯한 목소리로 말했다.

2021년 5월 25일 중국 시짱자치구의 루랑(魯朗)마을 풀밭에 앉아 포즈를 취한 미국 출신 기업가 숀 레인, 미국의 경제학자 데이비드 블레어, 신화통신 기자 먀오 샤오쥐안(왼쪽부터)의 모습.
야생동물을 비롯해 개체들의 서식지 보호가 일상화되며 시짱의 생물 다양성도 풍부해지고 있다. 백서에 의하면 멸종 위기에 처한 검은목 두루미의 개체 수는 1990년대 3000마리 미만에서 현재 8000마리까지 불어났고, 짱링양(영양의 일종) 개체군도 약 30만 마리에 달한다. 던드룹 씨는 “정부의 지원책 덕분에 고향 마을의 식생 보호가 잘 이뤄지고 있어 임업 종사자로서 무척 기쁘고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푸른 숲#척박한 사막#지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