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공릉동 훼손녹지, ‘걷고 싶은 숲’으로

강승현 기자 입력 2021-08-19 03:00수정 2021-08-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산책로 조성 주민 휴식공간 탈바꿈 서울시는 노원구 공릉동(공릉동 64-1) 일대 훼손된 녹지(860m² 규모)를 ‘걷고 싶은 숲’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신한카드, 산림조합중앙회가 공동 참여하는 사업으로 과거 불법 경작으로 녹지가 훼손돼 접근이 어려웠던 공간에 나무를 심고 산책로를 만들어 지역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카드와 산림조합중앙회는 재정지원, 설계, 공사 시행 등을 돕는다. 걷고 싶은 숲 조성 사업은 11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그동안 국내 주요 기업의 사회공헌활동과 연계해 다양한 도시녹화사업을 추진해 왔다. 앞서 8년간 197개 기업과 함께 녹화사업을 실시했으며, 약 175억 원의 민간자본을 유치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노원구#훼손녹지#산책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