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부모가 지킨 국적” ‘재일교포 3세’ 안창림, 日귀화 제안 거절 고백

뉴스1 입력 2021-08-18 13:18수정 2021-08-18 1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 뉴스1
유도 국가대표 안창림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일본 귀화 제안을 거절한 뒤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한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동메달리스트가 된 드라마 같은 스토리를 공개한다.

18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도쿄 올림픽 태극전사 5인 오진혁, 김우진, 안창림, 김정환, 구본길이 함께하는 ‘끝까지 간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안창림은 도쿄 올림픽 유도 73kg급에 출전해 치른 5경기 중 4경기 연속 연장 접전 끝에 동메달을 획득, 집념의 경기를 선보이며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안겼다. 특히 16강전에서는 코피까지 흘리는 악조건에도 우즈베키스탄 대표 키크마틸로크 투라에프를 상대로 투혼을 펼쳐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라디오스타’에 출격한 안창림은 경기장 위 승부욕 넘치는 모습과는 또 다른 매력, 노필터 입담을 자랑하며 랜선 ‘미소 유발자’에 등극할 예정이다. 특히 도쿄 올림픽 경기 전후 비화, 16강 경기 후 워밍업장에서 상대 선수 때문에 당황한 이유를 들려준다.

주요기사
안창림은 도쿄 올림픽 출전이 메달 획득이라는 성과 외에도 남다른 의미를 남겼다고 고백한다.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란 재일교포 3세인 그는 일본 귀화 제안이 있었지만, 이를 거절하고 국적을 지켜왔기 때문. 안창림은 “할머니, 할아버지가 차별을 받으면서도 힘들게 국적을 지켰기에 꼭 태극마크를 달고 싶었다”며 일본에서 손꼽히던 유망주에서 일본 귀화 제의 거절 후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올림픽에 출전한 드라마 같은 스토리를 공개해 뭉클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안창림은 도쿄 올림픽 동메달 획득 후 아버지가 보인 상상 초월 리액션을 공개해 녹화 현장을 초토화한다. 현역 선수인 안창림보다 더한 ‘승부욕 만렙’ 아버지는 도전을 마친 아들에게 따뜻한 격려 대신 반전 리액션을 보였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안창림은 불타는 승부욕의 아버지가 어린 시절 코치님을 대신해 태릉선수촌 급 훈련을 시킨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4MC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이 외에도 안창림은 “유도선수 생활 중 가장 지우고 싶다”며 흑역사를 고백하는 것은 물론, 스스로 ‘중2병’이었다고 인정한 학창 시절의 ‘유도 일기’까지 공개한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안창림의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국가대표 스토리는 이날 오후 10시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