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대표 뒤통수 친 원희룡, 대통령 자격 없어…사퇴해야”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18 11:56수정 2021-08-18 12: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같은 당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게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고 하며 대선 경선 후보에서 사퇴하라고 했다.

하 의원은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사적인 통화를 확대하고 과장해 공개하고 (당 대표의) 뒤통수를 칠 수 있는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원 후보는 균형감각과 이성적 판단 능력을 상실했고 (통화내용을) 확대하고 과장해 당의 분란을 증폭시키고 있다”며 “원 후보의 폭로전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이어 “원 후보는 경선준비위가 주관한 봉사활동에 불참했다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격했고 윤 전 총장이 봉사활동 보이콧을 제안했다고 했다”며 “그때도 당 갈등을 부채질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2주 전에는 경준위를 적극 인정했지만 최근 태도가 돌변해 자격도 없는 경준위가 토론회를 연다고 공격했고 어제는 ‘저거 정리된다’는 표현을 당 대표가 윤 전 총장이 정리된다고 허위 사실을 폭로해 당을 뿌리째 흔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 위원은 “당 대표를 몰아내고 전당대회라도 나올 생각인가 아니면 당을 박살내도 자신의 이름값만 높이면 된다는 것인가”라며 “당 분란을 가라앉혀도 모자랄 판에 해괴망측한 짓을 한다. 원 후보는 분탕질로 당을 흔들지 말고 대선 경선 후보를 사퇴하고 자숙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와 원 전 지사는 윤 전 총장과 관련된 통화를 하다 통화내용을 둘러싼 진실 공방을 펼치고 있다. 원 전 지사는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은 금방 정리된다’라고 말했다고 주장했고,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아닌 ‘경선 과정의 갈등이 정리된다’는 취지였다고 반박하면서 전날 밤 늦게 통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그러자 원 전 지사는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곧 정리된다’는 주체가 윤 전 총장이었다고 거듭 주장하며 이 대표에게 오후 6시까지 통화 내용 전체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뉴시스에 “무슨 의도인지를 파악할 수가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그냥 대응을 안하는 게 맞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