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전남형 ‘그린뉴딜’ 2030 행복시대 앞당긴다

입력 2021-08-19 03:00업데이트 2021-08-1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1 국민공감 캠페인]
한국판뉴딜경영(그린뉴딜)
전라남도
‘한국판 뉴딜’의 핵심으로 자리 잡고 있는 ‘전남형 뉴딜’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설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남도는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 휴먼·일자리 뉴딜에 2030년까지 80조2841억 원 규모의 162개 과제를 추진한다.

특히 전남 그린 뉴딜은 전남의 풍부한 청정자원을 활용해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환을 선도하고 그린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해상풍력과 태양광, 그린수소로의 에너지 대전환을 추진한다.

핵심 프로젝트는 48조5000억 원을 투자하는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로 이를 통해 450개 기업을 유치하고 12만여 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해상풍력 사업이 주목할 점은 지역주민이 개발사업에 직접 참여해 수익을 공유하는 ‘전남형 일자리 사업’이란 점이다. 지역 노·사·민·정 합의에 기반한 주민 참여의 이익공유형 상생 일자리 모델로 전남도는 기본지원금과 특별지원금을 조성해 지역발전 재원으로 써 주민들이 지분을 갖고 수익을 분배하는 주민이익 공유형 해상풍력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더불어 4.2GW 규모의 도민 행복발전소를 건립해 주민과 발전 수익을 공유하는 에너지 기본소득형 태양광 사업도 추진한다. 농업인이 조합을 구성해 농지에 태양광을 설치하고 농사를 병행하는 방식이다. 전남의 바람과 태양에 기반한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생산에서부터 저장, 수송, 활용 등 전 주기에 걸친 그린수소 산업 생태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그린수소 산업의 최적지가 바로 전남인 셈이다.

한편 전남도는 앞으로 전남형 그린 뉴딜 핵심 사업의 국가계획 반영 및 국고예산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다가올 20대 대통령 선거에 해상풍력 발전단지, RE100 산업단지 등을 대선 후보들의 공약에 반영하고 차기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에 선정될 수 있도록 도정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또 7월 14일 발표한 한국판 뉴딜 2.0에 발맞추어 CCU(탄소포집활용) 실증지원센터, 그린수소 에너지섬 조성 등 전남형 뉴딜 신규 사업을 추가적으로 발굴해 나갈 방침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