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작품 후원금으로 아이들의 미래 지켜주고 싶어요”

박성민 기자 입력 2021-08-18 03:00수정 2021-08-18 05: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월드비전 홍보대사 후랭키 배 화백
이달 9일 서울 강남구 메타박스 갤러리에서 만난 후랭키 배 화백. 그는 후원을 결심한 동기에 대해 “아이들이 손 흔드는 모습만 봐도 가슴 벅찬 감동이 올라온다”고 말했다. 월드비전 제공
“제 작품을 통해 마련한 후원금이 아이들의 미래를 바꾸는 데 쓰이길 바랍니다.”

세계적인 디지털 미디어 아트 거장인 후랭키 배 화백(63)은 17일 국제구호개발 NGO(비정부기구) 월드비전 홍보대사로 위촉된 소감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이들이 꿈꿀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주고 싶었다”며 후원 동기를 설명했다. 월드비전은 ‘후랭키 펀드’를 만들어 전 세계 취약 아동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 “미술로 아이들의 미래를 지켜주고 싶다”
후랭키 화백은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디지털 예술 분야 대표 작가다. 지난달에는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경매에서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한 토큰) 시리즈 작품이 505만 달러(약 59억 원)에 낙찰돼 주목을 받았다. 한국 작가의 NFT 작품 중 최고가다. 2019년에는 한 백화점에서 작품 5점이 총 5000만 달러(약 587억 원)에 판매될 정도로 미술 시장에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후랭키 화백이 아이들 후원에 관심을 갖게 된 이유는 뭘까. 그는 아이들에게 받는 감동이 세상을 바꾸는 희망이 된다고 강조했다. 후랭키 화백은 “아이들은 모든 어른에게 동기부여를 해 주는 존재”라며 “아이들의 미래를 지켜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후랭키 화백은 향후 작품 판매 수익금을 기부해 후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24일에는 자신의 작품 중 하나를 월드비전에 기증하는 전달식을 열 예정이다.

주요기사
후원이 어떤 형태로 이뤄져야 하는지에 대한 소신도 확고하다. 어려운 처지에 놓인 아동 한 명, 한 명을 지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들이 잘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변화시키는 데 더 집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후랭키 화백은 “월드비전과 함께하기로 한 것도 이런 철학을 공유했기 때문”이라며 “아이들의 미래를 바꾸는 문제도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태일 헌정화, NFT 경매… 끊임없는 도전
후랭키 화백의 작품 ‘hoo2102201725’. 월드비전 제공
후랭키 화백은 대한민국 수채화의 선구자인 서양화가 고 배동신 화백의 아들이다. 후랭키 화백은 주로 추상 표현주의 작품을 만들어 왔다. 순수 회화에 천착해 온 그는 지난해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맞아 전태일 열사를 주제로 한 디지털 아트 작품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후랭키 화백이 작품에서 사회적 인물을 다룬 것은 이때가 처음이다. 그는 “예술도 근본적으로 ‘선함’을 지향해야 한다”며 “휴머니티를 담지 않으면 예술 역시 존재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작가로서 새로운 시도도 멈추지 않는다. 최근에는 작품 하나를 1500개 NFT로 분할해 거래하는 NFT 작품 특별전을 열었다. 미술품의 디지털 복제가 무한대로 가능한 시대에 작품 거래를 투명하게 만들어 작가의 저작권을 보호할 수 있다. 미술품 마니아들도 원본과 동일한 작품을 손쉽게 소유할 수 있도록 예술의 문호를 넓힌 셈이다. 고유 토큰(번호)은 다르지만 원본의 고유성은 인정받는다.

후랭키 화백은 전태일 50주기 기념화도 NFT로 등록해 경매에 내놓을 예정이다. 후랭키 화백은 “예술의 근본 가치는 변하지 않지만 빠르게 변하는 현대 사회에 맞게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것이 아티스트의 기본 자세”라고 말했다.

“누구나 혼자 살아갈 수는 없어요. 우리가 서로 돕고 의지해야 하는 존재라는 사실을 인지하는 것이 ‘선한 영향력’의 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월드비전#후랭키 배#미디어아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