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홀’ 대체 공휴일에도 1위, 누적 114만명↑…‘모가디슈’ 244만명↑

뉴스1 입력 2021-08-17 08:28수정 2021-08-17 0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싱크홀’ 포스터 © 뉴스1
영화 ‘싱크홀’(감독 김지훈)이 대체 공휴일에도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 전산망에 따르면 ‘싱크홀’은 대체 공휴일이었던 지난 16일 21만9480명을 동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114만1832명이다.

앞서 ‘싱크홀’은 지난 16일 오전 개봉 6일 만에 100만 관객 돌파에 성공한 바 있다. 이는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 중 가장 빠른 속도다.

‘싱크홀’에 이어 ‘모가디슈’가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모가디슈’는 같은 날 12만 3966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244만 2972명이다.

주요기사
‘싱크홀’과 ‘모가디슈’는 한국상영관협회가 올 여름 총제작비 50% 회수를 보장하기로 결정, 선정한 영화들이다. 통상 영화 티켓 매출은 극장과 배급사가 5 대 5로 나눠 갖는데 상영관협회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감안, 총제작비의 50% 매출이 발생할 때까지 극장이 티켓매출의 전액을 배급사에 지급하기로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