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법 시행 1년, 거주권자 9만 명이 홍콩 떠나”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8-15 17:17수정 2021-08-15 1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6월 30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후 불과 1년 만에 약 9만 명의 홍콩 시민이 홍콩을 떠났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14일 보도했다. 한 해 전보다 4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당국은 보안법 시행과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홍콩의 민주주의 및 자유가 갈수록 쇠퇴하는 현실과 연관이 깊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 법은 중국에 반하는 활동을 한 홍콩인을 최대 무기징역에 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13일 홍콩 당국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 말까지 1년 간 홍콩 거주권자 8만 9200명이 홍콩을 떠났으며 현재 인구가 739만 4700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9년 6월 말 750만 명보다 약 1.2% 감소했으며 관련 통계를 집계한 1961년 이후 최대 하락폭이라고 밍보는 전했다. 2019년 7월부터 2020년 6월까지 홍콩을 떠난 사람(2만900명)보다도 4배 이상 많은 수치다.

같은 기간 영구 이민을 갈 때만 조기 해지할 수 있는 홍콩 연금의 해지 규모 또한 역대 최대치인 66억 홍콩달러(약 9864억 원)를 기록했다. 역시 한 해 전보다 27% 늘어났다. 홍콩을 떠난 대부분의 사람들은 과거 홍콩을 통치했고 최근 홍콩인의 이민을 적극 받아들이고 있는 영국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국경봉쇄, 해외 학업 및 취업에 따른 영향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외신과 전문가들은 보안법 강행으로 홍콩의 자유와 법치가 사라지고 있다는 우려가 ‘홍콩 탈출’을 부추기고 있다고 분석했다. AFP통신은 홍콩 인구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0.2% 감소한 것을 제외하고 계속 증가세였다며 당국의 반중파 탄압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했다. 폴 입 홍콩대 교수 또한 “이번 인구통계 결과는 충격적”이라며 “홍콩이 향후 1~2년간 계속해서 인구 감소를 경험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