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전역서 21만명 5주째 “백신여권 반대” 주말시위

뉴시스 입력 2021-08-15 12:07수정 2021-08-15 12: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랑스 수도 파리와 전국 주요도시에서 14일(현지시간) 백신 접종 완료를 증명하는 이른바 ‘백신여권’ 시행에 반대하는 대규모 주말시위가 5주 연속 펼쳐졌다.

백신여권은 소지자가 국내외로 이동할 때 격리와 음성증명 등 제한과 수속을 면제받을 수 있는 증빙으로 프랑스 당국이 지난 9일부터 식당과 공공시설에 출입, 장거리 공중 교통기관을 이용할 시 백신 접종과 음성증명서 제시를 의무화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의무화 시작 후 첫 토요일인 이날 수도 파리를 비롯해 전국 각지 217개 도시에서 약 21만명이 시위에 참여해 거리행진을 하면서 구호를 외치고 진압경찰과 대치하기도 했다.

파리에서 벌어진 시위는 ‘백신 접종을 거부할 수 있는 자유를’, ‘독재적인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퇴진’ 등의 플래카드까지 내건 채 전개됐다.

주요기사
시위대는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것이 개인의 자유를 박탈하는 것이라며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반대시위에 나선 20대 남성은 “의무화한다 해도 코로나19에 이길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자유를 제한하고 사회적 불평등만 조장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이런 반대에도 프랑스 국민의 반수 이상은 의무화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가 나와 마크롱 정부의 정책을 둘러싼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프랑스는 13일까지 인구의 51%가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67%는 1회 이상 접종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2만명대를 유지 중이다. 사망자는 6월부터 하루 두 자릿수 규모로 발생하고 있다.

한편 프랑스에서 코로나19 검사소와 백신 접종 센터를 표적으로 한 공격이 잇따르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경찰에 방역시설에 대한 보호 강화를 지시했다.

프랑스 내무부는 지난달 12일 이후 한 달 사이 코로나19 검사소와 백신 접종 센터, 약국 등에 대해 22건의 ‘반달리즘’(공공시설 파손) 행위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들 시설이 협박을 당한 사례도 60건에 이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