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우한 바이러스’ 또 실언?…“중국발 입국 통제했어야”

뉴스1 입력 2021-08-12 19:50수정 2021-08-12 19: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민캠프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8.12/뉴스1 © News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문가 간담회에서 코로나19를 ‘우한 바이러스’라고 불렀다.

윤 전 총장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캠프 사무실에서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미국의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우한 바이러스’를 전제로 해서 만든 백신이다”라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질병 이름에 특정 지역명을 쓰게 되면 혐오, 차별을 유발할 가능성을 우려해 지역명 없는 질병 이름을 권고하고 있다.

지난해초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은 정부가 ‘코로나19’로 명칭을 정했음에도, 한동안 ‘우한 코로나19’ ‘우한폐렴’ 등을 사용해 논란을 일으켰다. 황교안 당시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도 ‘우한 코로나’를 언급했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은 ‘정치적 방역이라고 생각한 사례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재작년 12월 중국 우한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창궐하기 시작했다”며 “지난해 1월부터 대한의사협회나 의료 전문가들이 중국발 입국을 강력히 통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는데 과학적으로 접근하면 십분 타당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방역이라는 것은 과학”이라며 “향후 방역 문제는 정치가 아니라 과학에 의해서 해결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정부가 방역에 실패했다고 주장하며 “이 정부는 정부의 존재 이유를 증명하지 못한 것 같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생존문제를 고민하고 벼랑 끝에 서 있다”며 “백신 접종률이 OECD 최하위 수준이고 백신 공급 차질로 접종계획이 계속 연기되는 불안정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 정부는 코로나19 방역을 정치적으로 상당한 자화자찬을 했다”며 정부가 방역 성과에 대해 스스로 호평할 때마다 2·3·4차 대유행이 발생해왔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