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 날 선물 받지 못한 교사가 학생 상대 갑질”

뉴시스 입력 2021-08-12 11:15수정 2021-08-12 11: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주장
학교 측 "진상 조사 뒤 담임교사 교체"
스승의 날 선물을 받지 못한 고등학교 교사가 자신의 반 학생들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인은 12일 “광주 모 고등학교 사건을 철저하게 조사하라”고 시교육청과 해당 교교에 촉구했다.

시민모임은 “학생들이 찬반 투표를 통해 스승의 날 선물을 하지 않기로 결정하자 이에 반감을 품은 해당 교사가 담임의 권한을 악용해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교사는 투표에서 반대한 학생을 색출하고 생활기록부상 불이익을 줄 것처럼 암시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 메시지까지 전달, 반 학생들을 심리적으로 압박했다”며 “이는 학생부종합전형을 신경 쓰느라 내신 성적에 예민한 학생·학부모에게 협박에 가까운 행위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시민모임은 “배움이 돈에 휘둘리는 사회에서 희망을 말할 수 없다”며 이 사건을 철저하게 조사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해당 고교 교장은 “교사가 학생들에게 많은 사랑을 쏟는 과정에 일부 서운함이 있었는데 표현을 잘못한 것 같다”며 “교사 본인 스스로도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교사의 진술과 소명을 들어보면 부적절한 말이 있었던 것 같다. 진상 조사를 통해 담임을 교체했다”며 “정해진 절차를 통해 조처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광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