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값 치솟자…상반기 서울 빌라 4채중 1채, 30대 이하가 샀다

정순구 기자 입력 2021-08-10 16:07수정 2021-08-10 16: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2021.7.28/뉴스1
서울에서 올해 상반기(1~6월) 거래된 다세대, 다가구, 연립 등 비(非)아파트 4채 중 1채는 30대 이하 연령층이 사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파트값과 전셋값이 치솟으면서 젊은층이 빌라 매입으로 눈을 돌린 것이다.

10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 운영사인 ‘스테이션3’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에서 매매된 비아파트 4만3444채 중 30대 이하가 사들인 주택은 1만678채(24.6%)였다. 이 같은 젊은층의 비아파트 매입비율은 지난해 상반기(19.5%)보다 5.1%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같은 기간 연령대별로 50대가 매입한 비아파트가 8326채(19.2%)로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많았다. 다만 지난해 상반기 50대의 매수 비중에 비하면 2.1%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40대 매수 비중 역시 같은 기간 0.3%포인트 줄었다. 반면 20대 이하와 30대의 매수 비중은 각각 2%포인트, 3.1%포인트 올랐다.

30대 이하의 매수 비중이 큰 지역은 대부분 도심 오피스가로의 접근성이 좋고 도시정비사업이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망 확충으로 주거가치 상승이 기대되는 곳이다. 마포구는 올해 상반기 거래된 비아파트의 35.4%를 30대 이하가 샀고, 용산구(34.2%)와 양천구(31.9%), 성동구(29.6%), 강서구(29%) 등도 젊은층의 매수세가 두드러졌다.

주요기사
다방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 매매가와 전세가가 함께 급등한 탓에 자금력이 부족한 실수요자들이 빌라 등 대체 주거상품을 매수한 것”이라며 “입지 경쟁력을 갖춘 도심 인근 지역 비아파트에 젊은층의 관심이 쏠렸다”고 말했다.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