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7억·김재덕 4억+제네시스…‘양궁 회장’ 정의선 통크게 쐈다

뉴스1 입력 2021-08-10 15:15수정 2021-08-10 15: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6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전을 관람하고 있다. 2021.7.27/뉴스1 © News1
“지금껏 힘든 여정을 이겨내며 쌓아온 서로에 대한 믿음과 경험, 결코 현재에 안주하지 않는 도전과 혁신으로 대한민국 양궁은 더욱 밝은 미래로 나아갈 것이라 확신한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10일 대한양궁협회와 ‘2020 도쿄대회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환영회’를 열고 통 큰 포상금 지급과 함께 “저와 현대차그룹도 대한민국 양궁의 영광스러운 역사가 길이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양궁 대표팀은 금메달 4개 획득하며 세계 최강의 실력을 입증했다. 이에 현대차와 양궁협회는 3관왕을 이룬 안산 선수에게 7억원, 2관왕 김제덕 선수에게 4억원 등의 포상금과 제네시스GV70 또는 전기차를 지급하기로 했다.

정의선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도쿄대회는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힘겨운 도전이었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고 흔들림 없이 훈련에 매진한 선수들과 선수들을 가장 가까이에서 격려하며 훈련 일정을 차질 없이 소화해 낸 박채순 총감독 이하 모든 지도자분들, 특별훈련 기간 숙식을 함께 하면서 동고동락해준 상비군 선수들은 물론 선수 가족, 양궁협회 관계자분들께도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대한민국 양궁이 도쿄대회에서 거둔 쾌거에 우리 국민들이 한마음으로 기뻐하고, 해외에서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면서 “이는 투명한 협회 운영과 공정한 선수 선발이라는 두 가지 변함없는 원칙을 기반으로, 최고의 자리에 올랐음에도 머뭇거림 없이 더 높은 곳을 향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혁신하는 대한민국 양궁에 대한 찬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환영회는 도쿄대회에서 양궁 남녀 단체전과 혼성 단체전, 여자 개인전을 석권한 쾌거를 축하하는 동시에 대한민국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국민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선사한 선수단에게 감사의 뜻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했다.

코로나 19로 인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라 양방향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한 ‘온택트’(Ontact) 방식으로 진행했다.

양궁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 준결승전에서 미국의 브라운 멕켄지와 경기를 하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행사에는 대한양궁협회장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도쿄대회 국가대표 선수들과 가족들, 박채순 양궁 국가대표팀 총감독을 비롯한 지도자와 가족들, 지원 스태프, 상비군 선수들, 서향순·박성현·기보배 등 역대 메달리스트, 장영술 한규형 부회장을 포함한 양궁협회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신치용 국가대표팀 선수촌장과 김걸 현대차그룹 사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 송호성 기아 사장,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등 현대차그룹 사장단도 함께 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도 축사에서 “도쿄대회에서 우리 양궁팀의 눈부신 성과는 양궁 선수들과 지도자, 협회가 혼연일체 된 노력의 결과”라며 “우리 국민들께 큰 기쁨과 긍지를 선물해주신 한국 양궁에 한국 체육계를 대표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세계양궁연맹 우거 에르드너(Ugur Erdener) 회장은 영상을 통해 “한국 양궁팀의 도쿄대회에서의 성공은 기념비적인 업적이었다”며 축하를 보내고 “정의선 회장은 도쿄에서의 성공에 큰 역할을 했을 뿐 아니라 세계 양궁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 양궁 최초 LA대회 금메달리스트 서향순 전 국가대표는 “한국 양궁의 위상 상승이 너무 자랑스러웠고, 한국 양궁이 앞으로도 영원할 것으로 믿는다”며 후배들의 선전에 박수를 보냈다.

실제 도쿄대회에서 대한민국 양궁은 혁신과 감동의 스토리로 세상을 놀라게 했다. 오직 실력을 기준으로 세대를 초월해 ‘원팀’(One Team)을 이루고, 서로를 아낌없이 격려했다.

특히 정상의 자리에서도 한발 더 나아가기 위해 극한의 환경과 다양한 변수를 극복하며, 끊임없는 혁신과 변화를 주저하지 않는 도전으로 국민들은 물론 전 세계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도쿄대회 개막 직후 양궁 선수단의 눈부신 활약이 대한민국 모든 선수단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으로 이어지는 촉매가 됐다는 평가도 적지 않다.

정의선 회장은 국민들에게 잊지못할 순간을 선사한 양궁 국가대표 선수들과 지도자, 지원 스태프, 상비군, 양궁협회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포상했다.

양궁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손가락으로 ‘3관왕’을 표시하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대한양궁협회는 개인전 금메달에 3억원, 단체전 금메달에는 2억원을 포상금으로 책정했다. 3관왕 안산 선수가 7억원, 2관왕 김제덕 선수가 4억원, 오진혁·김우진·강채영 장민희 선수가 각각 2억원을 지급받는다. 이들 6명에게는 본인의 선택에 따라 올해 출시된 전기차인 현대차 아이오닉 5, 기아 EV6 또는 프리미엄 SUV 제네시스 GV70 중 1대가 증정된다.

지도자, 지원 스태프 및 양궁협회 임직원들에게도 성과와 기여도에 따라 포상금이 지급한다. 또 도쿄대회 국가대표 선수 6명과 지도자, 지원 스태프, 상비군, 양궁협회 임직원 모두에게는 제주 여행권이 제공된다.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녀 국가대표 선수들이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메달을 들고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도쿄대회는 전례 없는 상황에서 준비가 이뤄졌다. 대회 개최 연기에 따라 국가대표 선발전을 다시 거쳤고, 국제대회 참가를 통한 실전 감각 유지도 힘들었다. 선수들은 수개월 동안 가족과 면회도 없이 선수촌 내에서만 머물러야 했고, 경쟁국 선수들에 대한 상세한 최신 정보를 확보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했다.

이 같은 위기와 변수를 극복하고 여자 단체전 9연패, 남자 단체전 2연패, 혼성 단체전 첫 금메달, 한국 하계대회 첫 3관왕 등 세계 양궁사에 길이 남을 기록을 수립한 점이 포상에 반영됐다.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 19 확산으로 지친 국민들에게 희망과 위로를 선물한 감사의 의미도 담겼다.

동시에 한국양궁의 또다른 미래를 준비하고 더 큰 목표에 도전하는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쿄대회 3관왕인 안산 선수는 “언니들과 함께 이뤄낸 여자 단체전 금메달이 가장 마음에 든다. 앞으로 더 열심히 훈련해서 시합을 많이 즐기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감독님과 코치님께서 잘 지도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정의선 회장님께서 개인전 아침에 굿 럭이라고 말씀해 주셔서 행운을 얻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양궁대표팀 환영회 종료 직후 도쿄대회 국가대표 선수 6명은 현대차그룹이 주최한 ‘대한민국 양궁 국가대표팀과 하는 현대차그룹 공감토크(talk)’에 참여해 현대차그룹 임직원들과 온라인 비대면으로 대화를 나눈다.

공감토크에서 선수들과 현대차그룹 임직원들은 대한양궁협회와 선수들의 성공 스토리, 세계 최강 원팀 스피릿(One Team Spirit) 비결, 공정하고 투명한 선발과정, 대회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공유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