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文, 백신 확보 못해놓고 국민 가스라이팅 하나”

뉴시스 입력 2021-08-10 10:22수정 2021-08-10 10: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뜬금없는 말씀 말고 백신 무능 국민에 사죄해야"
"졍연주는 제2의 김어준…文 불통·독선 확인시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모더나 백신 공급 차질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확보한 물량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목표달성을 앞당기겠다”고 한데 대해 “국민들을 가스라이팅 하는 건가”라고 따져물었다.

김 원내대표는 10일 원내대책회의에서 “K방역을 자화자찬했지만 들여다보면 국민들에게 끝없는 고통과 희생을 강요하는게 그 실체였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OECD 38개 국 중 백신접종률이 꼴찌인데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은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백신접종률을 높이는거라고 한다. 참으로 어이가 없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제 뜬금없는 말씀 제발 그만하시고 백신확보 실패에 대해 이제라도 국민 앞에 사죄하고 기모란 청와대 망역기획관 등 책임자들을 즉각 경질하라”라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김 원내대표는 정연주 방송통신심의위원장에 대해 ‘제2의 김어준’이라고 비꼬면서 “기어이 정연주를 방심위원장에 눌러 앉혔다. 문 대통령의 불통과 독선을 다시한번 확인시켜 줬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 위원장은 어떤 압력도 막아내겠다고 하는데 그야말로 말장난”이라면서 “정권 편향적이고 불공정한 방심위 운영을 하겠다는 노골적인 선언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연주 존재 자체가 불공정과 편향성이며, 언론에 대한 부당한 압력 그 자체”라며 “오늘 민주당은 문체위 전체회의에서 언론중재법을 처리하겠다고 예고했는데, 입맛에 맞는 방심위원장을 만들었으니 언론중재법으로 물샐틈 없이 언론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심산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