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설수설/김선미]2024 파리 올림픽

김선미 논설위원 입력 2021-08-10 03:00수정 2021-08-10 1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 도쿄 올림픽 폐회식에서 올림픽기(旗)가 다음 개최지인 프랑스 파리의 안 이달고 시장에게 전달된 뒤 영상이 나왔다. 요즘 ‘핫한’ 뮤지션인 우드키드의 전자음악을 배경으로 BMX(묘기 자전거)팀이 파리의 아연 지붕 위를 질주했다. 콩코르드 광장에서는 3대3 농구가 펼쳐졌다. 앞으로 1081일 남은 2024 파리 올림픽의 영상 초대장이자 예고편이었다.

▷프랑스 국가(國歌)인 라 마르세예즈는 현대적으로 편곡돼 이 올림픽이 추구하는 가치를 드러냈다. 문화예술의 파리를 대표하는 공연홀 ‘메종 드 라 라디오’를 비롯해 기차역을 개조한 친환경 라이프스타일 카페, 아마추어 스케이터들과 타악기 연주가 어우러진 파리 북쪽 외곽 생드니의 광장 등이 나왔다. 2024 파리 올림픽은 거리의 아이들도 포용한다는 취지로 청년 범죄율과 실업률이 높은 생드니의 스타드 드 프랑스를 올림픽 주경기장으로 선정했다.

▷2024 파리 올림픽은 세 가지 약속을 내걸었다. 전통적인 틀에서 벗어난 스포츠 관람, 모든 사람과 도시 전체에 개방, 새로운 방식으로 새로운 관객들과 소통하겠다는 약속이다. 그래서 펜싱과 태권도는 그랑 팔레, 승마는 베르사유 정원, 양궁은 앵발리드 산책로, 비치발리볼은 에펠탑을 마주 보는 샹 드 마스 광장에서 연다. 올림픽 중계만 봐도 영화 ‘파리로 가는 길’ 못지않은 파리 랜선 여행이 될 것 같다.

▷도쿄 올림픽은 팬데믹에서도 세계가 하나 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32조 원을 쏟아붓고도 흥행에는 실패했다는 평이다. 코로나19 탓이 크지만 올림픽에 대한 관심 자체가 식어가는 게 문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도쿄 올림픽에서 스포츠 클라이밍과 서핑 등 ‘젊은 종목’들을 채택해 여성과 젊은층의 관심을 얻고자 노력했다. 2024 파리 올림픽에 거는 기대는 더욱 각별하다. 창의적인 올림픽을 선보이겠다는 파리는 2017년부터 오페라 가르니에 내부와 몽마르트르 등을 달리는 ‘런 마이 시티’라는 달리기 대회도 열고 있다. 다가올 올림픽 기간에 일반인도 참여하는 도심 마라톤 대회를 연다니 그 코스가 벌써부터 기대된다.

관련기사
▷1889년 프랑스 혁명 100주년을 기념해 세워진 에펠탑을 깃대 삼아 축구장 크기의 올림픽기가 이번에 걸렸다. 그 앞에서 2024 파리 올림픽 정식 종목이 된 브레이킹을 22세 프랑스 챔피언이 선보였다. 역사와 젊음의 만남이다. 최초의 여성 참여 올림픽(1924년)이 열렸던 곳인 만큼 2024 파리 올림픽은 변화하는 시대에 맞춘 연대(連帶)와 균형의 올림픽이 됐으면 한다. 세계인이 색다른 올림픽을 ‘직관’했으면 좋겠다. 무엇보다 셀프 시상, 경기 후 48시간 내 귀국과 같은 슬픈 ‘코로나 올림픽’은 도쿄에서 끝나기를 바란다.

김선미 논설위원 kimsunmi@donga.com



#2024#파리 올림픽#폐회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