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학기 등교확대 방안’ 오늘 발표…4단계에도 학교 가나

뉴스1 입력 2021-08-09 05:54수정 2021-08-09 05: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한 초등학교에서 학부모가 자녀를 배웅하고 있다. 2021.7.12/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 학생들이 얼마나 등교할 수 있을지에 교육계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교육부가 9일 각급학교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을 발표한다.

학교 밀집도 기준이 조정돼 3단계가 적용되고 있는 비수도권에서 전면 등교가 허용되고 4단계인 수도권에서도 일부 등교수업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교육부는 이날 중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전국 중학교의 약 70%, 고등학교의 약 66%가 오는 17~20일 개학을 맞을 예정인데 이에 맞춰 일주일 전에는 지침을 전달해 수업·방역 준비를 할 시간을 주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교육부는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이었던 지난 6월 거리두기 개편에 따른 새 학교 밀집도 기준을 발표하고 2학기 전면 등교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기사
거리두기 2단계까지 모든 학교에서 전면 등교를 허용하고 3단계 때도 초등학교는 전교생의 6분의 5까지, 중·고등학교는 3분의 2까지 등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4단계로 격상될 때에만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는 구상이었다.

다만 지난달부터 감염병 확산세가 가팔라지면서 지역을 가리지 않고 전면 등교를 실시하려던 교육부 방침에 빨간불이 켜졌다.

수도권에는 지난달 12일부터, 비수도권에는 지난달 27일부터 각각 거리두기 4단계와 3단계가 적용되고 있지만 좀처럼 확진자가 줄지 않고 있다. 거리두기 조치는 오는 22일까지 연장돼 중·고등학교 개학 시기와 맞물린 상황이다.

교육부는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면서도 등교수업 확대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강조해 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달 말부터 감염병 전문가, 교원단체 대표, 시·도교육감 등과 잇따라 간담회를 열고 등교수업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거리두기 단계와 관계없이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 장애 학생 등은 매일 등교하는 방안, 거리두기 3단계 상황에서도 전면 등교를 허용하는 방안, 거리두기 4단계 때도 전교생의 3분의 1에서 3분의 2까지 등교할 수 있게 하는 방안 등이 제안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 부총리가 직접 등교수업 확대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서면서 학교 밀집도 조정 가능성이 커졌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유 부총리는 지난 4일 시·도교육감 간담회에서 “원격수업보다 등교수업을 통해 학습 결손 회복과 사회성 함양 등이 더 빠르게 이뤄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방역 전문가들과 방역당국도 유치원, 초등학교 저학년을 포함해 일부 등교 확대가 필요하고 가능하다는 의견을 줬고 교원단체 간담회에서도 등교 확대에 대체로 동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률 증가 또한 추가적 등교 확대를 가능하게 하는 환경”이라며 “다양한 목소리를 바탕으로 추가적 등교 확대를 위한 세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정부의 고강도 방역 조치에도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는 상황에서 등교수업 확대는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교사노동조합연맹(교사노조)은 앞선 교원단체 간담회에서 “가장 중요하게 고려돼야 하는 사항은 학생들의 안전”이라며 “전 국민 백신 2차 접종이 70%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9월 말까지는 학교 밀집도 기준 조정에 대해 매우 보수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