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이 된 도전 정신”… 故김홍빈 대장 영면

광주=이형주 기자 입력 2021-08-09 03:00수정 2021-08-09 21: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제 광주 염주체육관서 영결식
무등산 문빈정사에 유품 등 안치
8일 오전 고 김홍빈 대장의 운구행렬이 산악인들의 마지막 배웅을 받으며 광주 서구 염주체육관에 마련된 분향소를 나서고 있다. 광주=사진공동취재단
“당신의 꺾이지 않는 도전 정신은 이제 전설이 돼 이어질 것 입니다.”

추도사를 하던 장병완 2021김홍빈브로드피크원정대 고문은 가슴이 벅차올라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장애인으로는 처음으로 세계 7대륙 최고봉과 히말라야 8000m급 14개 봉우리를 오른 산악인 고 김홍빈 대장이 8일 영면했다. 광주 염주체육관 1층 분향소에서는 오전 10시부터 1시간 반 동안 영결식이 산악인장으로 치러졌다.

유가족과 평소 가깝게 지내던 산악인 등이 김 대장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영결식 참석 인원이 50명 미만으로 제한되면서 추모객들은 밖에 있는 대형 스크린을 통해 영결식을 지켜봤다.

김 대장의 넋을 달래는 진혼곡이 영결식장 안에 구슬프게 울려 퍼졌다. 이어 고인의 발자취를 담은 영상이 나오자 영결식장 곳곳에서 눈물을 훔치며 “김 대장이 히말라야의 별이 됐다”며 탄식했다. 김 대장의 부인이 헌화와 분향을 한 뒤 오열했다.

주요기사
모교인 송원대 정찬득 산악회장은 “홍빈아 많이 춥지. 빨리 히말라야에 가서 데려올게”라며 울먹였다. 김 대장의 영정 사진과 체육훈장, 유품은 광주 무등산 문빈정사 봉안당에 안치됐다. 유품은 고인이 평소 자주 쓰던 고글과 히말라야에서 따뜻하게 잠들라는 염원을 담은 ‘장갑’, 열 손가락이 없는 김 대장에게 부인이 늘 채워주던 ‘허리띠’ 등 김 대장이 아끼던 물건이다. 김 대장은 지난달 18일 히말라야 8000m급 브로드피크(8047m)를 오른 뒤 내려오다 실종됐다. 현지에서 헬기로 6차례 수색을 했지만 김 대장을 찾아내지 못했다.

광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김홍빈 대장#영결식#광주 염주체육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