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오늘부터 네거티브 중단”…이낙연 “늦었지만 환영”

뉴시스 입력 2021-08-08 13:26수정 2021-08-08 13: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네거티브 우려 커져…다시 원팀으로 뭉쳐야"
이낙연 "그런 다짐이 실천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간 이른바 ‘명낙대전’이 과열되면서 경선 후유증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 지사가 8일 선제적으로 네거티브 공세 중단을 선언했다.

이에 이 전 대표도 환영의 뜻을 밝히며 정책 검증에 집중하자고 제안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다시 원팀 정신으로 뭉쳐야 한다. 치열하게 경쟁하되 나의 승리보다 더 중요한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단결해야 한다”며 “이 순간부터 실력과 정책에 대한 논쟁에 집중하고 다른 후보님들에 대해 일체의 네거티브적 언급조차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우리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격화되고 있는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당원과 지지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실제로 많은 국민들께서도 실망감을 비치고 계신다. 지역 순회 중에 ‘민주당이 집안싸움 너무 심하게 한다’는 쓴소리를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정치가 국민의 걱정을 덜어드려야 하는데, 도리어 걱정을 끼치고 실망감을 안겨드리고 있다. 후보의 한 사람으로서 당원과 지지자, 국민들께 송구하다”며 “경선보다 중요한 본선 승리를 위해 네거티브 공세에도 반격을 최대한 자제했고 흑색선전에 가까운 과도한 네거티브 공격에 맞선 최소한의 방어조치로서 진실에 기초한 문제제기를 했지만 이마저도 국민들 보시기에 불편하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지에게 상처를 주고 당에 실망을 키우는 네거티브 악순환을 끊기 위해 다짐하며 당과 후보님들께 요청드린다”며 “우리 당 후보님들께 캠프 상황실장 등 적절한 수준의 상시 소통채널 구성을 제안한다”고 했다.

그러자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께서 경쟁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하셨다. 늦었지만 환영한다”고 호응했다.

이 전 대표는 “저는 지난 7월19일에 네거티브 자제를 포함한 ‘경선 3대 원칙과 6대 실천’을 제안 드렸다. 우리의 경선이 독창이 아닌 합창이어야 하며 그래야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는 말씀도 드렸다”면서 “이 후보께서 저의 제안에 응답해 주셨다. 감사하다”고 썼다.

이어 “국민들께서 마음 편하게 민주당 경선을 보지 못하고 계시다는 지적을 많이 들었다”며 “후보 간의 과도한 공방에 국민의 걱정이 많으시다. 국민은 우리에게 미래비전을 놓고 싸우라고 하신다. 국민께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는 “이제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서 미래를 얘기하자. 본선 경쟁력을 위해 정책과 자질 검증에 집중하자”며 “그것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를 잇는 4기 민주정부를 만드는 길이다. 다시 한번 이 후보의 제안을 환영하며 그런 다짐이 실천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지사의 백제 발언 논란과 음주운전 전력, 이 전 대표의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참여와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 재임 중 성과 등을 놓고 가시돋힌 말들을 주고받던 양측은 최근에는 ‘조폭 친분’ 폭로전까지 벌인 바 있다.

당 안팎에서도 현안마다 가시 돋힌 설전을 벌여온 이 지사와 이 전 대표가 상대방이 광주 폭력조직 행동대장과 찍은 사진을 서로 공개하면서 조폭 친분설까지 제기하는 것을 놓고 선을 넘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민주당 대선 후보들이 원팀 협약식까지 맺으면서 네거티브 공방을 이미 자제했던 가운데서도 네거티브 공방이 가열돼 왔던 만큼 양측의 다짐이 실제 행동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라는 분석 많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