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당 검증단 불필요”… 反이재명 “이심송심” 반발

강성휘 기자 , 허동준 기자 입력 2021-08-06 03:00수정 2021-08-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음주운전 논란 계기로 이낙연-정세균 등 검증단 설치 요구
宋 “본인들이 검증하면 돼” 일축… 이재명 “전과기록 이미 다 공개”
反李 “지도부 의심살 행동 안돼”, 宋 “날 공격해서 무슨 도움 되나”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김두관 의원이 공동으로 제안한 당내 ‘클린검증단’ 설치 요구를 단칼에 거부했다. “당이 개입할 문제가 아니다”라는 논리지만 6월 경선 연기 논의 때부터 “당 지도부가 이재명 경기도지사 쪽에 치우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보냈던 ‘반(反)이재명’ 주자들의 불만은 극에 달했다.

○ 宋 “당 검증단 불필요”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5일 YTN 라디오에서 정 전 총리 등이 요구한 당 자체 검증단 설치에 대해 “소송 진행 중에 소송 요건을 심사하자는 것과 비슷하다”며 “본인들이 검증하면 되지, 당에서 중간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당 경선기획단장인 강훈식 의원도 이날 MBC 라디오에서 “별도 검증단이 필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지사의 음주운전 논란을 계기로 이 전 대표 등이 “벌금 100만 원 이하의 전과 기록도 공개하자”고 나섰지만 당 지도부가 이를 일축한 것. 민주당은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증단 설치가 어렵다는 결론을 낼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도 지도부 기류에 맞춰 검증단 설치 요구에 반대 의견을 분명히 했다. 이 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뭘 검증한다는 건지 모르겠다”며 “전과기록까지 다 보여드렸는데도 그 말씀을 하시는 게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이 지사 측은 전날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TV 토론에 앞서 다른 경선 주자들에게 이 지사의 범죄경력회보서를 공개하며 “음주운전 재범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이 지사가 공개한 ‘범죄·수사경력회보서’에 따르면 이 지사의 음주운전 처벌 경력은 2004년 벌금 150만 원 한 건뿐이다. 4일 오전 출력된 이 회보서에 따르면 조회 내용은 총 6건으로 벌금 4건, 무죄 1건, 수사 중인 사건 1건이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수사 중인 1건은 성남FC 관련 고발 사건으로, 6건 모두 이 지사가 기존에 밝혔던 내용 그대로”라고 했다.

○ 격화되는 ‘이心송心’ 논란
지도부의 결정에 ‘반이재명’ 진영의 후보들은 불만을 터뜨렸다. 이 전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에서 “(검증단 설치 요구를) 캠프 차원의 공방으로만 보는 것은 옳지 않다”며 “그 점을 당 지도부에 꼭 말씀드린다”고 했다. 정 전 총리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인 김영주 의원도 “당 지도부가 경선 개입이라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검증단 설치를) 실행에 옮기지 않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반이재명’ 주자들은 “경선 연기론 외에도 당 지도부가 이 지사를 민다는 의심을 받을 만한 경우가 한두 번이 아니다”는 태도다. 앞서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당 차원의 대선 핵심 공약에 이 지사의 기본소득을 연상시키는 ‘생활기본소득’을 넣은 것을 두고 정 전 총리는 “지도부가 편파적이라는 오해를 살 소지가 있다”고 성토했다. 여기에 경기도 자체 예산으로 모든 경기도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주겠다는 이 지사의 구상에 대해 다른 주자들은 일제히 반대의 뜻을 표했지만 송 대표는 “지방정부가 판단할 문제”라고 했다. 한 캠프 관계자는 “다른 주자들로서는 이 지사와 송 대표가 통한다는 ‘이심송심’이라는 말을 안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송 대표는 이날 “나도 35%를 득표한 당 대표다. 나를 공격해서 무슨 도움이 될지 후보들이 생각해야 한다”며 “저도 유권자라는 사실을 후보들이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심송심이라는 말을 듣기 싫으냐’는 질문에도 “그렇다. 이 씨라면 이낙연도 있다”고 말했다. 특정 후보의 편을 들지 않는다는 불만이지만, 당내에서도 송 대표가 보다 신중하게 처신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도부 소속 한 의원은 “이 지사 편을 든다는 눈초리가 억울할 수 있겠지만 대표가 나서서 주자들 간 갈등을 부추기는 꼴이 돼서는 안 된다”며 “향후 ‘원팀’을 위해서라도 송 대표가 입장 표명을 다소 자제할 필요는 있다”고 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 검증단#이심송심#이재명#이낙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