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마트 직원 확진에 검사대상 3만명

창원=최창환 기자 , 대구=명민준 기자 , 인천=공승배 기자 입력 2021-08-06 03:00수정 2021-08-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증상 있는데도 출근… 1주일뒤 확진
선별진료소 수천명 몰려 4시간 대기
대구선 교회發 사흘간 159명 확진
옹진군, 해수욕장-해변 조기 폐장
집단감염 발생 교회 폐쇄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구 수성구의 한 교회의 출입문에 폐쇄명령서가 붙어 있다. 이날 대구에서는 12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대구=뉴스1
경남 창원의 한 대형마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5일 창원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현재 남창원농협 농산물종합유통센터 관련 확진자는 직원과 가족 등 모두 17명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 대부분이 1층 매장에서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유통센터 1층에서 지난달 외부업체 단기 판촉 사원으로 일한 40대 여성 A 씨로부터 집단감염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1층 매장의 경우 농축수산물 등이 있어 고객들이 가장 많이 몰리는 곳이라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A 씨는 지난달 28일부터 호흡기 이상 등의 증상이 있었다. 하지만 최근 겪은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생각하고 검사를 받지 않았다. 2일 유통센터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4일 진료소를 찾았고 확진 통보를 받았다.

주요기사
유통센터는 확진자가 나온 상황에서도 4일까지 영업을 계속 했다. 방역당국도 확진자가 늘어나자 4일 밤에야 ‘지난달 26일 이후 유통센터를 방문한 시민은 검사를 받으라’는 안내 문자를 보냈다. 이 기간 방문 고객만 2만∼3만 명에 달한다.

방역당국은 5일 뒤늦게 유통센터 인근 용지문화공원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설치했다. 무더위 속에서도 아침부터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 수천 명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오전 한때 대기시간만 4시간 이상 걸렸다.

유통센터는 5일이 돼서야 고객 사과문을 내고 “신속하게 대응하지 못한 점 사죄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창원시는 감염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자 6일부터 16일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를 4단계로 격상했다.

대구에서는 같은 이름의 자매 교회 4곳에서 3일 확진자가 나온 뒤 사흘간 159명의 교인과 가족이 감염됐다. 6월부터 지난달까지 주말마다 자매 교회를 돌며 예배와 모임을 가졌다. 창문을 닫은 채 에어컨과 대형 선풍기를 틀어 바이러스가 빠르게 퍼졌다.

인천 연수구의 한 중고차 매매단지에서도 75명이 확진됐다. 대부분 이집트와 예멘, 요르단 출신의 외국인 근로자와 그 가족들이다. 방역당국은 지난달 20일 이슬람 축제인 이드 알 아드하(Eid al-Adha·희생제)를 맞아 음식을 나눠 먹은 뒤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 옹진군은 여름철 피서객이 많이 몰리는 영흥도 십리포해수욕장 등 해수욕장 8곳과 해변 15곳을 폐쇄했다.

창원=최창환 기자 oldbay77@donga.com
대구=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인천=공승배 기자 ksb@donga.com



#경남 창원#집단감염#코로나 증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