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의 미래’ 청년 음악인 오케스트라 뜬다

대구=명민준 기자 입력 2021-08-04 03:00수정 2021-08-04 03: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선욱 지휘-백건우 멘토링 나서
16∼28세 80명 6일간 집중훈련
12일 대구, 13일 통영서 공연 예정
클래식 음악계를 책임질 젊은 연주가들이 한국을 대표하는 거장들과 만나 협연하는 특별한 공연이 대구와 경남 통영에서 열린다.

청년 음악가들의 공연 프로젝트인 ‘솔라시안 유스 오케스트라’는 12일 오후 7시 반 대구 콘서트하우스와 다음 날인 13일 같은 시간에 통영 국제음악당에서 공연한다. 오케스트라는 대구 콘서트하우스의 월드오케스트라시리즈 조직위가 기획해 2018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올 5월 한 달간 진행된 3기 참가자 모집에 정원(80명)의 3배가 넘는 300여 명이 지원할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다. 대부분이 클래식 음악을 전공하고 전문 음악인으로 성장하기를 바라는 젊은 연주가들이다.

오디션을 통과한 만 16∼28세의 청년 음악가들은 6∼11일 세계적인 음악가들을 멘토로 삼아 동고동락하며 파트별로 가르침을 받고 무대에 오른다. 오케스트라 활동과 직업 음악가로서의 음악적 세계관 등에 대해서도 얘기를 나눈다.

주요기사
해마다 새 멘토가 참여하는데 올해는 세계적인 피아니스트인 백건우가 예술감독으로 참여한다. 청년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직접 멘토로 나서고 무대에도 함께 올라 감동을 선사한다.

지휘봉은 피아니스트 출신 지휘자 김선욱이 잡는다. 2006년 리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40년 만의 최연소, 아시아 최초의 우승자가 되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유럽 명문 오케스트라의 전·현직 단원들도 멘토로 참여해 후배들과 음악적 교류를 나눌 계획이다.

공연에는 글린카의 루슬란과 류드밀라 서곡,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제20번 d단조, 베토벤 교향곡 제5번 운명 등을 협연한다.

대구=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클래식의 미래#청년 음악인 오케스트라#경남 통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