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리터의 피[바람개비]

윤태진 교보문고 북뉴스PD 입력 2021-08-04 03:00수정 2021-08-04 0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초마다 행해진다는 수혈. 그만큼 헌혈이 활발히 이뤄진다는 의미다. 이는 외상 환자는 물론이고 암 환자, 만성질환자 등에게 제공된다. 영국 르포 작가 로즈 조지가 오늘날 대량 헌혈 시스템의 탄생에서부터 피에 대한 과거의 인식, ‘상품’으로써 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관점으로 피에 대해 살핀다. 놀랍게도 피는 전 세계 상품 교역량 중 13번째로 많고, 미국은 혈액 수출로 연간 약 200억 달러(약 23조 원)의 수익을 얻고 있다.

윤태진 교보문고 북뉴스PD
주요기사

#5리터의 피#헌혈#다양한 관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