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서/이헌재] ‘명품’이 된 한국 양궁, 신은 디테일에 있었다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입력 2021-08-04 03:00수정 2021-08-04 09: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양궁 대표팀은 대회 전 충남 안전체험관을 찾아 지진 체험 훈련을 했다. 돌발 변수를 미리 경험해 심리적 안정감을 제공한다는 게 이유였다. 화살 한 번 더 쏘기에도 모자란 시간에 무슨 엉뚱한 훈련이냐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가능한 모든 상황에 대비한다는 건 한국 양궁의 오랜 모토다.

지난 올림픽까지 금메달 23개를 딴 한국 양궁은 1996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생각지 못한 ‘실패’를 맛봤다. 금메달 2개를 포함해 4개의 메달을 땄지만 내부에서는 ‘아쉽다’는 평가가 나왔다. 당시 기록상 장용호-김보람-오교문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대표팀의 단체전 금메달은 따 놓은 당상이었다. 하지만 사대에 선 선수들은 왁자지껄한 경기장 분위기에 완전히 압도돼 버렸다. 금메달은 실력만으로 되는 게 아니라는 걸 깨달은 계기였다. 이후 한국 양궁은 야구장 훈련과 해병대 훈련 등 기상천외한 훈련들을 대표팀 프로그램에 넣었다.

한국 양궁은 2008 베이징 대회에서 또 한 번의 ‘실패’를 경험하게 된다. 남녀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수확했지만 믿었던 남녀 개인전에서 박경모, 박성현이 모두 은메달에 그친 것이다. 대회 전부터 열광적인 중국 관중에 대한 경계심이 높았다. 이를 대비해 여러 차례 소음 훈련을 실시했다. 하지만 중국은 관중 속에 ‘전문가’들을 고용했다. 양궁 선수 출신으로 추정되는 이들은 한국 선수들이 활을 놓는 순간마다 호루라기를 불거나, 거울을 비추면서 교묘하게 방해를 했다. 당시 대표팀 관계자는 “베이징 대회 이후 세계연맹에서 그런 식의 응원을 못 하게 규제했다. 하지만 지고 나면 모든 게 핑계가 된다. 더 준비하지 못한 우리 잘못”이라고 했다. 한국 양궁의 준비는 이후 더욱 철저해졌다.

한국 양궁이 마침내 완벽의 꿈을 이룬 건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였다. 실력과 준비가 맞아떨어지면서 남녀 단체전과 개인전 등 전 종목(금메달 4개)을 석권했다.

주요기사
당시 대회 때 선수촌에서 경기장까지 버스로 1시간 반을 가야 했다. 치안도 불안해 따로 호텔을 잡기도 어려웠다. 한국은 양궁 경기장 옆에 대형 버스를 개조한 선수 휴식 공간을 만들었다. 샤워실과 마사지실까지 갖춘 공간이었다. 한국 선수들은 상대적으로 컨디션 조절이 용이했다. 그 어떤 나라도 따라 할 수 없었던 준비였다.

도쿄 올림픽에서도 한국 양궁의 준비는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충북 진천선수촌에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을 그대로 옮긴 세트를 만들었다. 바닷바람 적응을 위해 전남 신안 자은도에서 전지훈련을 했다. 수십 명의 가짜 사진 기자들이 플래시 세례를 터뜨리는 가운데 활을 쏘는 훈련을 했으며, 경기 전후 가상 인터뷰 연습까지 했다.

근대 건축의 거장 루트비히 미스 반데어로에는 ‘신은 디테일에 있다’는 명언을 남겼다. 아무리 아름다운 건축물이라도 사소한 부분까지 최고의 품격을 지니지 않으면 명작이 될 수 없다는 의미다. 도쿄 올림픽에 걸린 5개의 금메달 중 4개를 딴 한국 양궁은 ‘명품 중의 명품’이다. 그 배경에도 역시 ‘디테일’이 있었다.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u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도쿄올림픽#한국 양궁#명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