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주의·배신자·무능론…이재명·이낙연 ‘프레임’ 전쟁

뉴시스 입력 2021-08-03 08:05수정 2021-08-03 0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역주의 공방은 이 지사의 영남 역차별 발언이 발단
이낙연 전 대표의 노 전 대통령 탄핵 참여 '배신자' 논란
이낙연·이재명, 공약 이행률 놓고 서로 무능론 비판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지역주의, 배신자(민주당 적통), 무능론·체급론 등 다양한 프레임을 통해 상대방의 아킬레스건을 건드리는 전쟁을 벌이고 있다.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줄어들자 사활을 건 승부를 펼치고 있는 모양새다.

하지만 두 후보의 공방이 검증 수준을 넘어 네거티브로 흘러가면서 두 후보의 지지율이 모두 정체 국면에 빠지는 등 제 살 깎어먹기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주의 공방은 이 지사의 발언이 발단이 됐다. 지난달 2일 이 지사는 고향인 경북 안동을 찾아 “과거 군사독재 정권이 영남과 호남을 분할해서 지배전략으로 차별했을 때 상대적으로 영남 지역이 혜택을 봤는지 모르겠으나 이제는 세상도 바뀌었고 정치 구조도 바뀌어서 영남이 오히려 역차별을 받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전남 영광 출신인 이 전 대표는 같은날 페이스북에 “영남이 역차별을 받는다면 혜택인 어느 지역이 받았다는 것이며 그 근거는 무엇인지 이 지사께서 설명해주셔야 한다”며 “매우 우려스러운 발언”이라고 공격했다. 영남 역차별 논란은 이 지사가 대표적인 타격으로 꼽을 정도로 내상을 입었다.

주요기사
두 진영간 지역주의 공방은 지난달 23일 ‘한반도 5000년 역사에서 백제(호남) 이쪽이 주체가 돼서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때가 한 번도 없었다. 현실적으로 이기는 카드가 무엇인지 봤을 때 결국 중요한 건 확장력’이라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언론 인터뷰가 공개되면서 재개됐다.

이낙연 캠프 배재정 대변인은 다음날인 이 지사의 발언을 ‘호남 불가론’이라고 비판했고 ‘영남 역차별’ 논란으로 손해를 봤던 이재명 캠프는 “떡 주고 뺨 맞다”며 이 전 대표 공개 사과와 배 대변인 문책을 요구하며 강력 반발했다. 캠프는 물론 후보 본인까지 뛰어든 공방으로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지역주의 공방으로 이 지사는 ‘민주당의 정치적 텃밭’인 호남에서 지지율 하락이라는 악재에 직면했고 이 전 대표도 확장력을 입증해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

두 후보 사이에서는 배신자 논란도 벌어졌다. 범친문인 이낙연 대표 캠프는 비주류인 이 지사를 향해 ‘민주당 적통’ 공세를 퍼붓다가 친문의 뿌리인 노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 당시 찬반 여부를 밝히라는 이 지사 측의 이른바 ‘배신자 프레임’ 역공에 직면했다. 이는 노 전 대통령 탄핵 사태는 친노·친문의 역린과도 같은 사건이다.

이 전 대표가 직접 노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했다고 진화를 시도했지만 진위를 입증할 물증이 전무해 공세는 지속되고 있다. 이 지사도 지난 2007년 비노(非盧)인 정동영 당시 후보 지지그룹인 ‘정동영과 통하는 사람들’ 대표를 맡았던 경력이 다시 부각되면서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였다.

두 후보는 상대방의 무능론을 제기하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이재명 캠프는 이 전 대표의 전남지사 시기 저조한 공약 이행률과 당 대표 시절 지지율 하락, 서울·부산 보궐선거 패배 등 성과를 문제 삼아 연일 ‘무능론’을 부각하고 있다. 총리 시절에 LH와 부동산 사태에 대한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는 지적도 내놓고 있다.

반면 이낙연 캠프는 이 전 대표가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라는 점을 들어 “대통령 ‘디스(폄훼)’”라고 맞서고 있다. 이낙연 캠프는 이 지사의 공약 이행률이 높다는 근거가 없다며 ‘분식(粉飾)’ 의혹을 꺼내 들었고 이 전 대표는 “닭 잡는 칼과 소 잡는 칼은 다르다”고 이 지사과 비교되는 체급론까지 제기했다.

무능론·체급론 공방은 서로에게 국정 운영을 맡을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비판하는 것으로, ‘제살 깎아먹기’가 될 수 있다. 박빙으로 예상되는 본선에서 야당 후보의 공세의 빌미를 스스로 제공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두 후보간 네거티브가 이어지면서 어부지리를 노리는 당내 움직임이 포착된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두 후보를 모두 공격하면서 당 기반인 호남과 당 주류인 친문에 전략적 선택을 호소하고 있다. 그는 전북 출신으로 범친문으로 분류된다. 노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투표 당시 의장석을 점거하며 맞섰고 총리와 국회의장 등을 역임한 중진으로 연륜과 안정감이 강점으로 꼽힌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