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굣길 학생들에 무료 빵나눔 ‘빵식이 아재’ LG의인상

홍석호 기자 입력 2021-08-03 03:00수정 2021-08-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8년 미용봉사 김연휴씨 등 4명도
LG복지재단은 등굣길 학생들에게 빵을 무료로 나눠준 제빵사, 28년간 무료 미용 봉사를 한 미용사 등 5명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2일 밝혔다.

경남 남해군에서 ‘빵식이 아재’로 통한다는 김쌍식 씨(47)는 1년 3개월째 매일 70∼100개의 빵을 만들어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나눠준다. 김 씨는 남해에 위치한 장애인복지시설 등에도 빵을 나눠준다. 1년간 10여 개 단체에 2000만 원어치가 넘는 빵을 기부했다.

울산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김연휴 씨(48)는 군 복무 중이던 1993년부터 지금까지 무료 미용 봉사를 이어오고 있다. 매주 4곳의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및 요양병원 등을 찾아 봉사활동을 하며 4000명이 넘는 이웃을 도왔다. 익사할 뻔한 이웃을 구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물에 뛰어든 이동근 씨(46), 소윤성 씨(30), 최진헌 소방장(39)도 의인상을 받았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lg의인상#무료 빵나눔#미용봉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