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환자, 200명 진입 11일만에 300명 넘어… 백신 접종률 낮은 50대 37%로 가장 많아

김소민 기자 , 김소영 기자 입력 2021-08-02 03:00수정 2021-08-02 07: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4차 유행]40대 비율 15%… 7080보다 높아
지난주 20~30대 확진자 4명 사망
전문가 “백신접종 목표 높여야”
확진자 증가에 이동형 음압병상 재가동 1일 서울 은평구 서울시립서북병원 주차장에 이동형 음압병상이 설치돼 있다. 지난해 말 코로나19 3차 유행 당시 설치된 것이다. 올 2월부터 사용하지 않았으나 최근 4차 유행으로 확진자 수가 크게 늘자 지난달 12일부터 재가동 중이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의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위중증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현재 유행을 주도하는 인도발 ‘델타 변이’의 전파력을 감안할 때 ‘70% 접종 완료’라는 집단면역 목표를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442명으로 26일째 네 자릿수다. 특히 위중증 환자는 324명으로 늘었다. 전날에는 317명이었다. 7월 20일(207명) 처음 200명을 넘고서 불과 11일 만에 300명대다. 7월 넷째 주(25∼31일) 일평균 국내 확진자 수는 1506명으로 직전 주에 비해 41명 늘었다. 확진자 1명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전국적으로 1.04였다. 1.0 이상이면 유행의 확산을 뜻한다.



위중증 환자 324명 가운데 119명(36.7%)은 50대다. 50대는 백신 접종이 본격 시작된 지 1주일밖에 안 돼 미접종자가 다수다. 40대 위중증 환자 비율(15.4%)도 70, 80대보다 높다. 백신 접종률과 위중증 비율이 반비례하는 양상이다. 7월 마지막 주 사망자 25명 중에서 50대 이하가 8명이다. 20, 30대 사망자도 각각 2명이다. 4차 유행 직전인 6월 26일∼7월 2일 사망자 15명 가운데 50대 이하는 한 명도 없었다.

전문가들은 델타 변이의 전파력을 고려할 때 정부가 집단면역의 목표로 삼는 70%보다 많은 인구에게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영유아 등을 제외하고 사실상 접종 가능한 인구가 모두 접종을 해야 유행 통제에 가까운 상황으로 갈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1월 말까지 전 국민 70% 이상에 대한 2차 접종을 완료한다는 것이 최소 목표”라면서 “목표 자체를 상향할 필요가 있는지에 대해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각국 및 여러 연구기관의 분석과 동향을 보면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방역당국은 또 기초자치단체가 시도와 협의 없이 거리 두기 단계를 하향 조정할 경우 영업제한시설에 대한 손실 보상에서 제외된다고 밝혔다.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김소영 기자 ks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중증환자#백신접종률#50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