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개비]생트 샤펠

전승훈 기자 입력 2021-08-02 03:00수정 2021-08-02 07: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랑스 파리 시테섬에 있는 생트 샤펠에 들어섰을 때 스테인드글라스를 통해 보석처럼 눈부신 햇살이 쏟아졌다. 생트 샤펠은 루이 9세가 십자군 전쟁 때 비잔틴제국에서 가져온 예수의 가시관을 보관하려고 지은 소성당이다. 가시관은 나폴레옹 시대 이후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 보관돼 있다. 2019년 화재 당시 소방관들은 매뉴얼에 따라 가장 먼저 가시관을 구해서 나왔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프랑스 파리 시테섬#생트 샤펠#예수의 가시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