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효과 시간 지날수록 약화…여러 해 계속 접종 필요”

뉴시스 입력 2021-07-31 22:52수정 2021-07-31 22: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국 정부에 코로나19 대응을 조언하는 비상사태 과학자문그룹(SAGE)은 코로나 백신 효과가 시간이 지날수록 떨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여러 해에 걸쳐 계속 접종해야 한다고 밝혔다.

BBC 등에 따르면 SAGS는 30일(현지시간) ‘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백신 효과의 지속시간’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권고했다.

보고서는 임페리얼 컬리지 런던, 버밍검 대학, 잉글랜드 공중보건국(PHE)의 바이러스와 전염병 전문 연구자들이 작성했다.

연구자들은 “백신을 맞으면 코로나19 전염병에 대한 면역을 얻어 중중화를 억제할 수 있지만 그 효과는 시간이 갈수록 떨어진다”며 “그래서 여러 해 동안 백신 접종을 계속할 수밖에 없다”도 전했다.

주요기사
다만 연구자들은 백신을 어느 정도 빈도로 맞아야만 가장 효과적인지는 현 시점에서는 아직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자들은 국민 전체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투여를 비교적 빨리 개시한 이스라엘의 경우에서 백신 효과의 저감과 추가 접종 필요성을 입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스라엘은 전파력이 훨씬 강한 델타 변이의 확산을 억제하고자 60세 이상 국민에 대해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공통 개발한 백신을 사용한 부스터샷에 들어갈 계획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