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법사위 합의’ 철회 요구 일축…“합의 지켜야”

뉴시스 입력 2021-07-28 08:56수정 2021-07-28 08: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법사위 개혁 입법, 통과 안되면 하반기 법사위 넘길 수 없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일부 대선 경선 후보와 당내 강경파가 국민의힘이 국회 하반기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기로 한 여야 합의 철회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여야가 합의한 대로 지켜나가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송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여야 합의 철회 가능성은 없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네, 그렇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상원 역할, 갑질을 못 하도록 법사위 개혁 입법을 전제로 넘기는 것”이라며 “다음달 25일 상임위원장 선출 전에 이 법(국회법 개정안)이 통과될 것이다. 이 법이 통과 안 되면 하반기에 법사위를 넘겨줄 수 없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국회 세종분원법 등을 처리하려면 공석인 국회 운영위원회 등 각 상임위 위원장 선임이 필요한 상황에서 박병석 의장이 여야 합의를 제안했다고 거듭 설명한 뒤 “선거법과 원구성은 가능한 여야 합의가 관례다”며 “그래서 불가피한 합의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는 남북간 통신연락선 복원과 관련해서는 “휴전협정 68주년 상징적인 날 통신선 회복은 의미 있다고 본다”며 “방역 지원, 자연재해에 대한 상호 관심사가 공유됐지 않았겠냐”고 했다. 다만 남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는 “크게 앞서가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 원내대표는 다음달 미국 방문도 예고했다. 그는 “미국을 방문할 계획을 갖고 있다. 한미정상회담 후속,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해 의회와 정당 차원에서 뒷받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8월쯤으로 (방문을) 계획하고 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미정)”이라고 했다.

그는 대선 경선 후보 원팀 협약식 초안과 관련해서는 “적통 논쟁과 지역주의 논쟁을 자제하자는 것”이라며 “다시 안 볼 사람처럼 공격하면 경선 끝나고 힘이 모이지 않아 본선에서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2012년 경선때 문재인 후보와 정세균 후보, 손학규 후보, 김두관 후보가 치열하게 경쟁했다”며 “당시 후유증이 커서 통합이 어려웠고 결국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졌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