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혁, 피겨테크 수익으로 비트코인 투자 “팔자 바뀌는 줄”

뉴스1 입력 2021-07-14 16:24수정 2021-07-14 16: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 뉴스1
그룹 클릭비 출신 방송인 김상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피겨 테크’로 얻은 수익을 비트코인에 투자했다가 마상(마음의 상처)을 입은 사연을 공개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은 ‘빗속의 사람’ 그림 테스트를 진행, “김상혁은 스트레스가 많은 상태”라고 진단해 시선을 모았다.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 측은 14일 ‘마상 입은 상혁을 위한 특별 그림 테스트!’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했다.

클릭비 출신 방송인 김상혁은 8호점을 론칭한 찐빵 사업부터 오락실, 카페 등을 운영 중인 ‘아이돌계 잔잔바리’ 사업가다. 김상혁은 찐빵 사업 노하우부터 사업하며 경험한 아찔한 기억을 소환, 입담을 자랑한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 김상혁은 요즘 관심 가는 ‘투자 아이템’이 있다며 ‘피겨 테크’에 성공했다고 털어놨다. ‘피겨 테크’란 희소성에 따라 가격이 바뀌는 피겨를 이용한 재테크이다.

주요기사
김상혁은 “취미로 시작했는데 어느 정도 수입이 생기더라”라고 밝혀 4MC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러나 이도 잠시 ‘피겨 테크’를 통해 얻은 수익을 비트코인에 투자해 우울함에 빠진 스토리를 들려줘 짠내를 유발했다.

김상혁은 “비트코인이 많이 올랐을 때 팔자가 바뀌는 줄 알았다. 지금은 원금 유지 중”이라며 아쉬워했다. 그 모습을 유심히 지켜보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은 “요즘 코인, 주식 때문에 우울해하는 분들이 많다. 번 돈을 원금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상담했다. 김상혁은 양재진의 공감에 폭풍 하소연을 쏟아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이 김상혁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상황과 대처 능력을 파악하는 ‘빗속의 사람’ 테스트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양재진은 상담에 앞서 김상혁의 그린 그림을 유심히 살펴본 후 김상혁에게 ‘그림을 그릴 때 어떤 느낌이었나요?’ ‘비는 언제까지 내릴 예정인가요?’ 등을 질문해 그림의 의미를 파악했다. 김상혁은 “비가 언제까지 내릴지는 하늘만 알겠죠”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양재진은 김상혁의 스트레스 정로를 풀이했다. 그는 “김상혁이 느끼는 스트레스와 양, 정도는 적지 않다”고 전문의답게 진지하게 상담하더니 “이게 코인 때문인지”라고 덧붙이며 깨알 예능감까지 자랑했다.

또 양재진은 “김상혁의 그림 속 인물은 우산을 갖고 있지만, 쓰고 있지 않다. 스트레스를 온몸으로 맞고 있다”고 진단해 시선을 모았다. 방송 말미에는 양재진이 김구라의 그림을 해석하는 장면이 예고돼 본방송을 기다려지게 했다.

마상을 입은 김상혁과 그의 마음을 알아주는 예능계 정신과 주치의 양재진의 이야기는 이날 오후 10시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