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픽 ‘최선의 삶’, 8월 개봉…방민아 주연

뉴시스 입력 2021-07-14 13:12수정 2021-07-14 1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솔아 작가의 동명의 장편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최선의 삶’(감독 이우정)이 8월 개봉힌다.

영화 ‘최선의 삶’은 열여덟 강이, 아람, 소영 세 명이 더 나아지기 위해, 기꺼이 더 나빠지고 이상했고 무서웠고 좋아했던 그 시절의 이야기를 그렸다.

‘송한나’, ‘옷 젖는 건 괜찮아’, ‘애드벌룬’, ‘내가 필요하면 전화해’ 등 단편 영화를 통해 주목 받은 이우정 감독이 각색과 감독을 맡았다.

원작 ‘최선의 삶’은 “다른 응모작과는 ‘체급’ 자체가 다른 소설이었다”는 압도적인 평과 함께 제4회 문학동네 대학소설상을 수상한 화제작으로 아이유가 MBC ‘같이 펀딩’을 통해 인생책으로 언급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우정 감독은 “인물의 내면으로 깊이 들어가 이야기의 끝을 향해 달려가는 힘을 느꼈고, 그 힘을 빌려 영화로 만들어보고 싶었다. 마라톤을 뛰는 기분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영화화 소식과 함께 일찌감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최선의 삶’은 개봉에 앞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KTH상, CGK&삼양XEEN상 2관왕에 오르고 제46회 서울독립영화제 새로운선택상을 수상했다. 또 제9회 무주산골영화제, 제20회 뉴욕아시아영화제에 차례로 초청됐다.

‘최선의 삶’ 속 열여덟 세 친구 강이, 아람, 소영 역은 각각 방민아, 심달기, 한성민이 맡았다. 방민아는 “시나리오를 읽고 마음에 회오리가 쳤다. 강이에게서 나와 비슷한 점을 많이 발견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넷플릭스 ‘페르소나-키스가 죄’ 등을 비롯 다수의 독립영화를 통해 독보적인 에너지를 보여준 심달기는 기꺼이 최선을 찾는 열여덟 아람으로 변신한다. 그는 “언제나 마음 속에 아람을 떠올리며 아람에게 미안하지 않도록 연기했다”고 전했다.

패션 매거진을 통해 얼굴을 알리고 최근 디지털 드라마 ‘트웬티 트웬티(TWENTY - TWENTY)’를 통해 주목 받기 시작한 한성민은 기꺼이 최선을 만드는 열여덟 소영으로 본격적인 스크린 접수에 나선다. 한성민은 “소영을 누구보다 이해하고 공감하며 연기했다. 볼 때마다 새로운 의미가 생겨나는 영화가 될 것”이라고 했다.

첫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이우정 감독의 섬세하면서도 힘있는 연출, 세 배우들의 호흡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상했고 무서웠고 좋아했던 우리에게”라는 문구는 학교와 세상에서 다양한 감정, 상황들과 마주하는 열여덟의 강이, 아람, 소영의 모습과 어우러져 세 친구가 펼쳐 나갈 파란만장한 드라마를 궁금케 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