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윤석열 주장한 ‘尹·秋 동반사퇴론’…말 그대로 금시초문”

뉴스1 입력 2021-07-12 21:10수정 2021-07-12 2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직기강 부패방지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7.7/뉴스1 © News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제기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의 동반사퇴론에 “말 그대로 금시초문”이라고 일축했다.

박 장관은 12일 YTN ‘변상욱의 뉴스가 있는 저녁’에 출연해 “2월1일부터 장관직을 수행했으니 적어도 대통령과 청와대, 검찰총장 관계의 공식성 측면에서 저를 제외하고 얘기할 수 없는 상황과 조건 아니겠나. 동반사퇴론은 처음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추미애 장관과 함께 물러나면 징계는 없는 것으로 하겠다며 문재인 정부가 사퇴를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박 장관은 윤 전 총장을 겨냥해 “이왕 뜻을 세웠으니 열심히 하시는데 미래 국가비전 얘기만 해도 시간이 부족할 판에 너무 과거지사를 말하는 게 어떤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박 장관은 윤 전 총장이 제기한 ‘총장 패싱 인사’에 대해서도 “(민정수석과 총장이 만나 인사를 논의하는 건) 공식적으로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윤 전 총장은 “‘신현수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인사에 대해 공감대를 만들어가는 중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가하자 박 장관이 신 수석도 패싱하고 검찰 검사장급 인사를 했다”고 직격했다.

박 장관은 “윤 전 총장이 총장을 사직한 이유로 제시한 키워드가 세 개 있다. 그 중 하나는 월성원전 수사, 하나는 인사, 하나는 중수청(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움직임”이라면서 윤 전 총장의 주장을 하나하나 반박했다.

먼저 “중수청 법안이 민주당에서 대표발의됐지만 민주당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그게 과연 현실화되는지였다. 저 자신도 중수청이 지향하는 의미에 대해 높이 평가하지만 그것이 현실화할 가능성에 대해선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윤 전 총장을 (인사 문제로) 두 번 봤을 때 ’이번 인사는 검찰국장, 서울남부지검장, 이성윤 지검장은 유임이고 총장이 직접 쓰는 대검 기조부장 정도를 바꾸는 극소수 인사‘라고 했다”며 “윤 전 총장 임기가 7월24일 만료되니 6월달에 후임 총장 정해지면 그때 대규모로 의견을 충분히 듣고 반영하겠다는 말을 했다”라고 해명했다.

박 장관은 “원전 수사를 말하는데 윤 총장과 사이에서 원전 수사의 ’원‘자도 안 꺼냈다”며 “검찰을 떠난 이유로 제시한 세 가지 이유는 제가 느낀 분위기와 맞지 않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의 대선 출마에 대해선 “헌법에 특별한 제한은 없다”면서도 “총장된 사람이, 감사원장이 임기를 마치지 않고 바로 직행하는 것에 대해 김부겸 총리도 정치적 중립성에 대한 의문을 말씀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두 분에 한한 것은 아니지만 재직 중 사건 처리 동기의 순수성에 대해 누군가 의문을 제기할거고 향후 권력기관 수장으로 오시는 분들이 잘하면 혹은 잘못하면 대통령 후보로 직행한다고 생각하고 운영한다면 나라를 위해 바람직하겠냐”고 반문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